2019년 월드투어 서울 공연 이후 2년 만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개최한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28일 오전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오프라인 공연을 미국 LA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연은 오는 11월 27~28일, 12월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의 오프라인 공연은 2019년 서울에서 개최됐던 '2019 BTS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2019 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2년 만이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월드투어 'BTS 맵 오브 더 솔 투어(BTS MAP OF THE SOUL TOUR)'를 계획했으나 코로나19로 1년 넘게 연기한 끝에 결국 취소했다. 이들은 투어 취소 이후 팬들과 대면하는 첫 오프라인 콘서트 개최지로 미국을 택했다.

그 전에 온라인 콘서트도 선보인다. 방탄소년단은 내달 24일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진행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