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다큐-마이웨이' 예고편에 송종국이 등장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스타다큐-마이웨이' 예고편에 송종국이 등장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이 새로운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가운데, 이혼 후 7년째 산속에서 생활하고 있는 그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렸다. 이에 소속사 측은 "연예계 활동 복귀는 아니다"고 밝혔다.

DH엔터테인먼트는 28일 "이번 전속 계약은 송종국의 연예계 활동 전면 복귀가 아님을 밝힌다. 송종국은 본사 소속 이천수, 현영민과의 우애를 기반으로 DH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유소년, 소외계층 및 대한민국의 축구 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목적을 위해 전속 계약을 체결했으며 본사는 송종국은 물론 이천수와 현영민의 선한 영향력이 사회의 구석구석에 닿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며 "앞으로 송종국과 이천수, 현영민의 활동에 애정 어린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마이웨이'에서는 송종국의 모습이 담긴 예고편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송종국은 2006년 배우 출신 박연수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 아들 하나를 각각 두었으나 2015년 이혼했다. 이후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았던 그가 오랜만에 근황을 전한 것.

송종국은 산속 생활을 택한 이유에 대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다. 사람 만나는 것 자체가 싫더라.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처 박연수에 대한 질문에 "1년 정도 연락을 아예 안 했다. 자격이 없는 행동이었으니까"라고 말했다.

송종국은 지난 7월에도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해 강원도 홍천의 산골에서 약초를 캐고 손수 농사를 지으며 사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산에 온 지 7년 정도 됐다. 저는 강하다고 생각하고 잘 이겨낼 줄 알았는데 힘들더라"고 털어놨다.

자녀들을 향해 미안한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송종국은 "애들 엄마하고 많이 부딪히다 보니 아이들에게 더 안 좋았다. 싸우는 모습을 보이는 게 아이들에게 가장 치명적인 것 같았다. 그래서 그때는 싸우는 모습을 보이는 것보다 따로 있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혼 후 힘들었던 순간을 떠올린 그는 "저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들의 공격이 끝이 없는 것 같았다. 이혼이라는 게 부부간의 일이라 아무리 친한 사람도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서는 100% 알지 못한다"면서 "그전까지 사람들 시선을 신경 쓰지 않았다. 당시 제가 방송 일도 하고 축구 교실 일도 했다. 이후에 나를 이상하게 생각하는 것 같아 싹 접고 들어왔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