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 43년 만에 해방
"딸이 신청서 내줘"
임영웅 노래 들으며 '눈물'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 화면 캡처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힘들었던 시댁 살이를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이혜정이 결혼 43년 만의 첫 해방을 맞았다.

이날 결혼 43년 차의 이혜정은 "딸이 '엄마 밥만 하다가 평생 다 보낼 거야?”라며 신청서를 내줬다며 해방타운 입주 계기를 밝혔다.

이혜정은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 가족들의 식사를 준비하며 하루를 시작한다고. 그는 “43년째 남편 밥을 챙기기 위해 출장을 가더라도 집으로 꼭 돌아가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없는 사이 남편은 식사를 어떻게 해결하냐는 물음에 "그냥 굶었더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허재 감독님도 밥솥 못 여는 거 보고 남편도 하겠지 했는데 안 하고 이틀을 보냈다"고 전했다.

이에 이혜정은 해방타운에 입주하기 전, 남편이 먹을 식사와 간식을 모두 준비해 놨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혜정은 "60이 넘은 지금까지도 혼자 나를 위해서 나간 건 처음”이라며 “어린 나이에 결혼도 했고 시집살이도 해서 늘 제가 밥을 해야 했고 청소를 해야 했다. 아무리 화가 나도 집은 돌아가야 하는 곳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일 사무치는 게 시댁 식구들과 밥 먹으면 저는 아이를 등에 업고 얼른 과일을 깎고 과일을 먹는 사이에 차를 끓였다"며 "엎드려 기어다니면서 걸레질을 했는데 치욕스러웠다”고 회상했다.

커다란 짐을 들고 해방타운에 입성한 이혜정은 들뜬 모습을 보였다. 그의 해방 라이프는 소박하게 시작됐다. 과자를 먹으며 TV를 보는가 하면, 배달 음식을 시켜 먹으며며 혼자만의 시간을 만끽했다.

특히 임영웅의 팬이라고 밝힌 그는 임영웅의 영상을 보며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했다. 그는 노래를 따라 부르다가 “가사가 내 얘기 같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후 이혜정은 단골 위스키 바에 들려 시간을 보내고, 고급 레스토랑에 방문해 배우 김영옥을 만나기도 했다. 임영옥 역시 임영웅의 팬으로 두 사람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 결혼과 남편, 자녀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하기도 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