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한우특집 2탄
배우 김정은 출격
숨길 수 없는 진행 본능
'백반기행' 122회/ 사진=TV조선 제공

'백반기행' 122회/ 사진=TV조선 제공

배우 김정은이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의외의 미식가 면모를 드러낸다.

오늘(24일) 방송되는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지난주 한우특집 1부 ‘전설의 소고기’편에 이어 2부 ‘소고기 잔치’로 꾸며진다. 민족 대명절 한가위를 맞아 우리 민족이 사랑하는 ‘한우’ 특집을 2주에 걸쳐 방송한 가운데, 이날 ‘로코의 여왕’ 배우 김정은이 일일 식객으로 함께한다. 사랑스러운 연기뿐 아니라, 음악·예능 MC로도 종횡무진 활약하는 ‘만능 엔터테이너’ 그의 매력만큼이나 다양한 맛을 지닌 한우의 무한 변신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은은 식객 허영만 못지않은 ‘맛집 마니아’의 면모를 드러낸다. 그의 ‘특급 인맥’ 배우 고소영, 이혜영, 김희애와는 오랜 시절 함께한 연예계 절친이라고 말하며 “(우리는) 만날 때마다 소문난 맛집을 찾아다닌다”고 말해 식객 허영만을 화들짝 놀라게 했다. 그중에서도 김정은이 ‘실패 없는 맛집 탐방’의 주역으로 한 명을 꼽아 귀를 기울이게 했는데, 의외인 ‘맛집 마니아’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같이 우아하고 화려한 외모와 달리, 소탈한 식성의 김정은은 백반기행 내내 반전 매력을 뽐냈다. 청담동 골목길에 있는 소 내장구이 맛집에서 고소한 곱이 가득 찬 한우곱창구이 먹방을 선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씹는 맛이 일품인 특양과 살짝 구워 쫄깃한 염통구이의 맛에 두 식객의 눈이 휘둥그레지며 숟가락을 놓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맛있는 음식을 먹는 동안에도 김정은은 숨길 수 없는 ‘진행 본능’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자신의 이름을 내건 음악 프로그램 ‘김정은의 초콜릿’은 물론, 최근에도 음악예능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그는 여전한 재치와 입담으로 식객 허영만의 자리를 위협했다는 후문이다. 식객은 물론 제작진도 감탄을 연발한 그의 톡톡 튀는 입담이 기대감을 높인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편은 오늘(24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