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숙 /사진=한경DB

서이숙 /사진=한경DB

배우 서이숙 측이 가짜 사망 뉴스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서이숙 소속사 퀀텀이엔엠 측은 21일 "추석 연휴가 지난 뒤 고소를 진행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이숙이 심장마비로 별세했다는 기사 형식의 글이 게재됐다.

글은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으로 특정 언론매체 소속이라며 기자 이름도 기재돼 있다. 하지만 해당 매체엔 같은 이름을 가진 기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엔 다른 배우들의 가짜 사망 기사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이숙 측은 지난 7월에도 유사한 글이 올라왔었으나 대수롭지 않게 여겨 넘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일 인물의 소행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확실한 처벌을 위해 강경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서이숙은 1989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후 뮤지컬,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배우 생활을 해왔다. 최근 작품으로는 드라마 '스타트업'과 연극 '분장실'에 출연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