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을 설레게 할 추억의 명작들이 극장에서 다시 선보인다.

극장서 다시 보는 명작…'고양이를 부탁해'·'그래비티' 재개봉

배두나와 이요원이 주연한 청춘 영화 '고양이를 부탁해'가 다음 달 13일 4K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재개봉한다.

2001년 10월 13일 개봉해 꼭 20년 만이다.

자유롭게 세상을 날고 싶은 엉뚱한 몽상가 태희(배두나 분), 사회로 첫발을 먼저 내디딘 현실주의자 혜주(이요원), 생계를 위해 꿈을 잠시 미뤄둔 지영(옥지영), 친구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쌍둥이 자매 비류(이은주)와 온조(이은실) 사이에 고양이 한 마리가 끼어든다.

영화는 기존의 획일적인 청춘 영화들과 달리, 갓 스무 살이 된 다섯 명의 고등학교 친구들을 통해 젊은 여성들이 처한 현실을 세밀하게 그려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1기 출신인 정재은 감독의 데뷔작으로, 화면에 문자를 띄우는 등 당시로서는 새롭고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받으며 로테르담국제영화제에서 네덜란드비평가협회(KNF) 특별언급상을 받았다.

이후 국내에서도 부산국제영화제 넷펫상,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 백상예술대상 여자최우수연기상·여자신인연기상, 대한민국 영화대상 신인감독상, 춘사영화상 심사위원 특별상·여우주연상·기획제작상 등을 받았다.

'고양이를 부탁해'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은 지난 8월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됐다.

극장서 다시 보는 명작…'고양이를 부탁해'·'그래비티' 재개봉

21세기 거장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그래비티'(2013)는 10월 6일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는 우주망원경을 수리하기 위해 처음 우주 비행에 나선 의료 공학 박사 라이언 스톤(샌드라 불럭 분)과 베테랑 우주 비행사 맷 코왈스키(조지 클루니)가 폭파된 인공위성 잔해와 부딪히며 소리도 산소도 없는 우주 한가운데 남겨지는 사건을 그린다.

연출과 제작, 각본과 편집까지 맡은 쿠아론 감독은 무중력 상태의 우주를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5년 동안 실사 촬영과 컴퓨터그래픽(CG) 작업을 이어갔다.

영화는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과 편집상, 촬영상, 시각효과상, 음악상, 음향믹싱상, 음향효과상까지 7개 부문을 석권했다.

2013년 개봉 당시에는 극소수였던 돌비 애트모스 전용관에서도 만날 수 있다.

소리를 3차원 공간에 배치해 사운드에 특화된 전용관인 만큼 우주의 낭만과 공포를 오가는 강렬한 청각적 경험이 가능하다.

극장서 다시 보는 명작…'고양이를 부탁해'·'그래비티' 재개봉

앤서니 홉킨스와 브래드 피트가 주연한 '가을의 전설'도 다음 달 27년 만의 재개봉을 예고했다.

1913년, 전쟁을 피해 몬태나주 목장에 안착한 러드로우 대령(앤서니 홉킨스)과 세 아들 알프레드(에이든 퀸), 트리스탄(브래드 피트), 새뮤얼(헨리 토머스)의 이야기다.

유학을 떠났던 막내 새뮤얼이 약혼자 수잔나(줄리아 오먼드)를 데려오면서 고요했던 목장에 웃음이 깃들기 시작하지만, 세 형제가 1차 대전에 참전하게 되면서 슬픈 운명이 시작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