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중독 남편 등장
"결혼 미뤄 17년 연애"
서장훈, 경험 빗댄 조언
'물어보살' 서장훈/ 사진=KBS Joy 제공

'물어보살' 서장훈/ 사진=KBS Joy 제공

방송인 서장훈이 하루 종일 운동만 하는 남편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건넨다.

오늘(20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31회에서는 한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소방관이자 격투기 선수인 남편은 출근을 해서도, 퇴근하고 나서도 운동을 하고 있다고 운을 뗀다. 그 결과 최강 소방관 대회에서 1등을 하고, 격투기 대회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서장훈은 “어쩐지 포스가 있다고 생각했다. 딱 봐도 신뢰가 가는 몸이다”라며 감탄한다.

하지만 아내의 고민은 남편이 하루 종일 운동만 하는 것이었다. 아내는 “남편의 일상이 운동뿐이다. 그동안 제대로 반대하지 못했는데 곧 아이가 태어나기 때문에 말리고 싶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의뢰인들은 결혼 4년 차라고 밝히는데, 연애만 17년 했다고 말해 보살들을 놀라게 한다. 알고 보니 결혼마저 운동에 밀린 경우라고 말해 부부의 특별한 사연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나도 다른 사람에 비해 늦은 나이까지 운동을 했다. 그런데 그때 내가 왜 은퇴 했는지 알아?”라고 물으며 남편에게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을 건넨다.

'무엇이든 물어보살' 131회는 오늘(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