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댄스 트레이너가 밝힌 연예계 비화
"기혼 중견배우들, 촬영장서 사라지는 일 비일비재"
허이재, 인지웅 /사진=유튜브

허이재, 인지웅 /사진=유튜브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이 한 배우로부터 성관계 제안을 받았다고 폭로한 배우 허이재의 발언을 언급하며 "거짓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인지웅은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허이재의 말이 사실인 이유. 나도 많이 봤으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허이재가 웨이랜드에서 갑작스럽게 배우를 접게 된 이유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가십으로 물고 넘어갈 이야기들이 아니다. 한국 배우계의 병폐들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지웅은 "배우판에서 S급, 원로 배우급이면 감독이고 피디고 그분들 기분 맞춰주고 촬영 스케줄을 빨리 진행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지기 때문에 겉으로는 넘어간다"고 했다.

이어 허이재가 언급한 남자 배우에 대해 "저는 네티즌들이 어떤 배우라고 찾고 있는 상태인데 저격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허이재의 말이 거짓일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인지웅은 "(허이재의 말이) 사실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 이 쪽에서 일하는 분들은 알면서 쉬쉬하는 경우 너무나 많다. 저도 엔터 쪽에서 오래 일했고 현역 배우 친구들도 있다. 가장 많이 일했던 곳은 배우 협회"라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판에서 오래 일한 분들은 알 거다. 드라마 촬영하다 브레이크 타임에 한두 시간씩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촬영장에 소문이 파다하지만 알면서 넘기는 거다. 둘이서 방 잡고 쉬고 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지웅은 "신입급은 도리어 휴게실에서 쉰다. 쉬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짬(경력) 찬 배우들이다. 더 웃긴 건 가정이 있는 사람들이 그런다. 그들은 후배들에게 촬영 하루 하면 얼마나 힘드냐며 스트레스 풀고 즐길거리 만들라고 훈수한다. 안 되는 일인 것 같지만 비일비재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젊은 배우들끼리는 이런 일이 없다. 30~40대 초반과 중년 배우들 중에 있다. 별의별 꼴 다 봤을 것. 짬 좀 차고 고인 사람들"이라고 비난했다.

존경할 만한 중견 배우도 있다고 밝혔다. 인지웅은 "촬영 날이면 1시간 반 정도 먼저 나와서 스태프들에게 인사하고 몸을 풀고 커피도 마시면서 이야기한다. 일찍 나오는 이유가 뭐냐고 물어본 적이 있는데 '집에만 있다가 몰입하기 어렵다. 모두랑 섞이고 있어야 좋은 연기가 나온다'는 분도 있었다. 정말 훌륭한 분"이라고 했다.

인지웅은 허이재에 대해 "연극영화과로 동국대 들어가는 건 공부로 연고대 들어가는 수준이다. 신인상까지 받았던 사람이 몹쓸 경우를 겪고 연예계에 학을 뗀 것"이라고 말했다.

허이재는 최근 유튜브 웨이랜드에 출연해 한 유부남 배우로부터 성관계 제안을 받아 이를 거절하자 폭언과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유부남 배우가 누구냐'는 부분에 관심이 쏠렸고 네티즌들은 일부 남자 배우들을 용의 선상에 올렸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허이재 측이 해당 남자 배우의 실명을 거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허이재가 해당 인물을 추정할 단서를 줬다. 마녀사냥을 하지 말라고 하는데 무책임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