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석 "난 연예인 아냐"
"적당히 좀 합시다"
"자기 아이나 잘 키워라"
하재석·유리 부부(왼쪽)/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하재석·유리 부부(왼쪽)/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프로골퍼 사재석이 아내인 가수 유리의 팬들에게 받은 지나친 관심에 불만을 토로했다.

사재석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누리꾼으로부터 받은 DM(다이렉트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쿨 유리의 팬이라는 한 누리꾼은 그에게 "아무리 본인 아들이어도 저렇게 성기 노출은 진짜 아닌 것 같다"며 "아기들 너무 예쁜데 저런 사진은 아닌 것 같다. 빠른 판단이 있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사재석은 "끝까지 유리 언니 팬으로 남아달라. 내 걱정 말라"며 "어디가 성기인 거냐"고 되물었다.

이후 사재석은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난 연예인이 아니라서 내 감정표현은 확실하다"며 "보기 싫으면 보지말고 생각나면 생각하지말라고. 유리 언니 덕분에 많은 DM 받는 거 아는데 가끔 나한테 왜? 라는 생각들게 하는 사람 많다. 적당히 합시다. 애 있으면 자기 애 잘 키우면 된다"고 적었다.

사재석과 유리는 2014년 결혼한 뒤 미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두 사람은 슬하에 세 자녀를 두고 있다. 사재석은 과거 MBC '라디오스타' 등에 모습을 비춘 적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