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리얼리티 프로 공동기획
'우리 식구됐어요' 김강훈 "진짜 가족 생긴 것 같아 행복"

역사 속으로 사라졌던 MBC TV '우리 결혼했어요'의 향수를 느껴볼 수 있을 만한 콘텐츠가 온다.

MBC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는 아이돌 스타들이 대거 참여하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우리 식구됐어요'를 공동 기획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유튜브를 통해 출연진과 함께한 토크 라이브 스트리밍에도 신구(新舊) 아이돌 스타들이 모두 참여했다.

이들은 이번 콘텐츠를 통해 가상 가족이 돼 생활하면서 다양한 에피소드를 들려줄 예정이다.

다만 스타들이 어떤 방식과 구성으로 '식구'가 될지는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먼저 맏형인 지오디(god)의 손호영은 "우리가 여러 식구가 될 수도 있고, 부부가 될 수도 있다"고, 슈퍼주니어 예성은 "가족의 정의를 찾아가는 단계"라고 언급했다.

배우 김강훈도 "내가 막내가 될 수도 있고, 첫째일 수도 있다"고 설명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강훈은 이어 "프로그램을 촬영하면서 진짜 새로운 가족이 생긴 느낌"이라며 "찍고 있다가 엄마가 오시면 '아, 나 촬영 중이었지' 깨닫게 될 만큼 멤버들이 정말 가족처럼 느껴진다"고 팀워크를 자랑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원더걸스 유빈, 아이즈원 강혜원, 더보이즈 현재, 비투비 서은광, 웨이브이 헨드리와 샤오쥔, 양양, 프리스틴 임나영, 에이비식스 이대휘가 출연한다.

현재는 "형이나 동생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기회에 새 식구를 만들면 어떨까 싶어 참여하게 됐다"고, 유빈은 "누가 식구가 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만나 새로워서 좋았다.

또 나의 새로운 모습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은광은 "처음에는 어색할까봐 걱정했는데 종일 카메라가 있는 줄도 모르고 게임을 할 만큼 편안하게 '리얼 가족'처럼 지냈다.

카메라 앞에서 부담 없이 나의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아 좋다"고 밝혔다.

마카오 출신인 헨드리는 "가족이 해외에 있어 1년 정도 못 만났는데 새로운 가족이 생겨서 기분이 참 좋고, 한국어도 배울 수 있어 좋다"고 했다.

이대휘는 "프로그램의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에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며 "촬영을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곡이 하나 탄생했다.

첫 방송에서 공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연진은 '식구'를 7글자로 표현해달라는 사회자의 요청에 '언제나 항상 내편', '한 식탁에서 식사', '심장같은 식구들', '희로애락 함께해' 등의 답변으로 내놓으며 호흡을 과시하기도 했다.

'우리 결혼했어요'와는 전혀 다른 포맷이지만 '우리 식구됐어요'가 가상 가족 리얼리티의 인기를 다시 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방영 시기와 플랫폼은 미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