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안무 만든 여성 안무가들
자존심 걸고 댄스 배틀 펼쳐

"댄서들의 매력 보여줄 것"
/사진=Mnet

/사진=Mnet

세계를 사로잡은 K팝 안무를 만든 댄서들의 매력이 펼쳐진다.

24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권영찬 CP와 최정남 PD, MC 강다니엘, 파이트 저지 보아, 태용, 황상훈 외에 8개의 크루를 이끄는 리더들이 직접 나서 각 팀의 매력과 관전포인트를 전하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자 댄스 크루 여덟 팀(훅, 라치카, 홀리뱅, 코카N버터, 프라우드먼, 웨이비, 원트, YGX)이 출연해 최고의 글로벌 K-댄스 크루가 되기 위해 자존심을 걸고 크루간의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예고 영상으로는 이례적으로 40분이 넘는 분량의 영상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댄서들의 자존심 건 춤 싸움
/사진=Mnet

/사진=Mnet

권영찬 CP는 "K팝의 위상이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고, 그 중심엔 댄스가 있었다고 생각했다"며 "글로벌 팬들에게 K팝 안무를 만드는 크루를 소개하고 싶다는 생각에 자연스럽게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 서바이벌이라는 포맷을 통해 여러 크루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거 같다"면서 기획의도를 소개했다.

연출자인 최정남 PD 역시 "K팝이 글로벌 인기가 있는 상황에서 K팝 안무를 만든 사람들이 조명이 안된다는 게 안타까웠고, 그래서 더 여자 댄서분들을 유심히 보게 됐다"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K팝 아티스트뿐 아니라 댄서분들도 팬덤이 생기길 바란다"는 기대감을 보였다.

그러면서 "음악방송의 화려하고 빠른 화면 전환보다는 댄서분들의 움직임이 잘 보이는 풀샷 위주로 가려고 한다"며 "카메라 워킹도 다른 음악 방송에 비해 천천히 움직이면서 촬영을 했다"고 소개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여성 댄스 크루들이 모인 만큼 첫 회부터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최 PD는 "서바이벌이다보니 댄서간 긴장감도 있고 예민할 수밖에 없었다"며 "하지만 경쟁 과정에서는 예민하지만, 결과에는 깨끗하게 승복하는 모습을 보여주셨다. 방송을 통해 댄서들의 스포츠맨십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믿고 보는 심사위원 보아, 첫 MC 강다니엘
/사진=Mnet

/사진=Mnet

앞서 서바이벌 프로그램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우승하면서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강다니엘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첫 MC 도전에 나선다. 강다니엘은 "설렘도 있고 긴장도 된다"면서도 "춤을 좋아했는데, 시국이 이렇다 보니 직접 퍼포먼스를 볼 기회가 없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저에게도 새로운 자극이 돼 감사드리고 싶다. 배우는 게 많은 프로그램이 될 거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강다니엘은 또 "리액션 영상을 보면 제가 대본을 던지고, 소리를 지르는데, 저 역시 제가 그럴 줄 몰랐다"며 "퍼포먼스 완성도가 정말 높았고, 몰입도가 엄청났다"고 소개하면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NCT 태용은 심사위원 역할인 파이터 저지 멤버 중 한 명으로 합류했다. 태용은 "심사 보다는 크루의 팬덤을 만든다는 기획의도에 관심이 갔다"고 참여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최고의 크루들이 모여서 저 역시 많은 자극과 감정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또 "심장이 쫄깃해진다는 게 이런 걸 보고 하는 건가 싶었다"며 "급박하고 긴박한 상황의 연속이었는데, 그게 큰 재미였다. 시청자들도 그런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미 여러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면서 "믿고 보는 심사위원"이라는 평을 듣는 보아는 "이 프로그램 출연을 결정한 이유는 영한 에너지를 직관할 수 있다는 부분 때문이었다"며 "리액션 영상을 보면서 저도 놀랐다. 제가 얼굴로 춤을 출지 몰랐다. 시청자분들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남 PD는 "보아 씨는 크루들의 롤모델로 가장 많이 언급된 가수였다"며 "여러 장르를 섭렵하고, 보아 씨만큼 적합한 심사위원이 있나 싶었다"고 섭외 이유를 밝혔다.

보아는 심사 기준에 대해 "춤과 노래에 대한 평가는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다르게 작용한다고 생각한다"며 "저희(파이트저지) 역시 그렇게 의견이 갈렸고, 시청자들도 그럴 거라 생각한다. 함께 심사하면서 보는 프로그램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보아는 또 출연진에 대해 "K댄스는 이전까지 해외 안무가에게 발주해서 받았지만, 몇 년 전부터 그런 부분이 한국으로 옮겨졌다"며 "이 자리에 앉아계신 분들도 제목만 들어도 모두가 아는 히트곡들의 안무를 다 직접 하신 분이라는 점에서 더 대단하다"고 말했다.

황상훈은 "무대 자체를 어떻게 자신의 것으로 만드느냐를 중점으로 봤다"며 "각각의 스킬보다는 무대 장악력을 더 중점을 두고 판단했다"고 심사 기준을 전했다.

또 "이분들이 굉장히 얌전하게 앉아있지만, 굉장히 야성적인 에너지가 있다"면서 "그 에너지가 시청자들에게도 느껴질 것"이라고 전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누군가의 댄서 아닌 우리만의 매력 선보일 것"
/사진=Mnet

/사진=Mnet

대결에 나선 크루들의 리더들은 프로그램을 통해 댄서들만의 매력을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블랙핑크 안무팀으로 유명한 YGX 크루 리더 리정은 "댄서분들을 위해 프로그램을 편성해준다는 거 자체가 감사하다"며 "출연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 자신의 팀에 대해 "어리고, 작지만 강한 댄싱, 극강의 밸런스가 강점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른 팀 역시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는 것부터 이미 진가가 입증된 게 아닌가 싶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댄스크루 라치카의 가비는 "우리 팀 멤버들이 너무 매력적이라 소개하고 싶었다"며 "널리 알려지고 사랑받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는데, 나와서 대결을 하니 많이 떨리더라. 무섭고 두렵긴 하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원트의 효진초이는 "스스로 자극을 받고, 매질을 하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전하면서 "우리 팀은 각자의 색이 하나로 어울리는 시너지가 있다. 여러 도전을 할 예정이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쿠카N버터 리헤이는 "저희가 과거부터 현재까지 밟아온 과정들이 방송을 통해 선보여질텐데 그게 관전포인트가 될 거 같다"고 꼽으면서 "그 부분을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생각해주실지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프라우드먼 모니카는 제작진이 "아직 조명받지 못한 댄서들을 조명하고 싶다'고 하셔서 제가 할 수 없는 일을 하는 제작진에게 보탬이 되고자 나왔는데 보탬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저희 팀에서 제가 실력이 안 좋은 게 저 일만큼 저희 멤버들 기량의 개인 기량이 높은데 그걸 보여줄 무대가 없었다. 이 무대를 통해 리더보다 잘난 멤버들을 볼 수 있을 거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홀리뱅의 허니제이도 "대중들에게 저희 팀이 '박재범의 댄서'로 알려져 있는데 저희만의 색깔을 보여드릴 기회가 많진 않았다"며 "우리 색이 뭔지 보여드리고 싶었다"는 의지를 밝혔다.

훅을 이끄는 아이키는 "2021년 K숏폼의 최강자로서 이 자리에 안나올 수 없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케 했다. 아이키는 이어 "춤이 멋있다는 것에서 나아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걸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스트릿댄스는 2024년 파리올림픽에 공식 종목으로 채택되기도 했다. 이런 스트릿 댄스의 위상 변화에 대해 아이키는 "이런 프로그램이 기획되는 것 자체가 위상이 달라졌기 때문"이라며 "스트릿 댄스를 기반으로 K팝 댄스가 만들어지고, 이게 세계적으로 퍼져나가는 것에 대해 저희도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허니제이 역시 "제가 춤을 추겠다고 할 때 부모님은 싫어하셨다"며 "지금은 아이들이 춤을 춘다할 때 부모님도 많이 지원하시는걸 보면서 춤에 대한 시선이 달라진걸 느낀다"고 변화를 전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24일 밤 10시 20분에 첫방송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