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데뷔 후 첫 온라인 콘서트…2PM은 13주년 팬 미팅
신인그룹 트레저, 온·오프라인 병행 '프라이빗 스테이지'
'덕질' 고픈 팬들 위해…아이돌 온라인 공연 줄줄이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현장 콘서트가 없어지며 '덕질'이 고픈 팬들을 위해 온라인 공연이 줄줄이 열린다.

걸그룹 마마무는 오는 28일 데뷔 후 첫 온라인 콘서트이자 약 2년 만의 단독 콘서트인 'WAW'를 개최한다.

소속사 RBW는 "온라인 이점을 살린 각종 소품과 세트를 활용하고 지금껏 공개한 적 없는 스페셜 무대까지 선보여 '믿보맘콘(믿고 보는 마마무 콘서트)'을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콘서트는 마마무의 데뷔 초부터 최근까지 발자취를 돌아볼 수 있는 무대들로 꾸며진다.

히트곡 퍼포먼스와 지난 6월 발매한 앨범 'WAW'의 히든 트랙 '분명 우린 그때 좋았었어' 무대도 볼 수 있다.

마마무는 가창력과 퍼포먼스 능력 등을 두루 갖춘 대표적인 실력파 걸그룹으로 '데칼코마니', '힙', '별이 빛나는 밤, '음오아예' 등 수많은 곡을 히트시켰다.

올해로 데뷔 7주년을 맞아 기념 프로젝트 '2021 Where Are We(WAW)'를 진행 중으로 콘서트 역시 그 일환으로 열린다.

'덕질' 고픈 팬들 위해…아이돌 온라인 공연 줄줄이 개최

최근 '군백기'를 마치고 컴백한 그룹 2PM은 데뷔 13주년 온라인 팬 미팅 '디어. 핫티스트'(Dear. HOTTEST)를 통해 팬들을 만난다.

약 6년 만에 멤버들이 모두 모여 개최하는 팬 미팅으로 네이버 브이라이브에서 중계한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3년 동안 함께해 준 핫티스트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아 특별한 시간을 선물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2008년 데뷔한 2PM은 이른바 '짐승돌'이라는 수식어를 꿰차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당시 보이그룹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던 야성적인 매력으로 '10점 만점에 10점', '어게인&어게인', '하트비트' 등 여러 히트곡을 냈다.

멤버들이 잇따라 입대한 이후인 지난해에는 과거 곡 '우리집'의 무대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돼 역주행하기도 했다.

지난 6월 약 5년 만의 완전체 앨범 정규 7집 '머스트'(MUST)를 내며 건재를 과시했다.

'덕질' 고픈 팬들 위해…아이돌 온라인 공연 줄줄이 개최

신인 보이그룹 트레저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브랜드 팬 미팅 '프라이빗 스테이지'로 오는 10월 2일 팬들을 찾아간다.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 무대가 마련되는 이번 팬 미팅은 현장 관객도 받을 예정이다.

다만 YG는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팬 미팅 제목은 '오늘'을 뜻하는 'TODAY' 앞 글자와 팬클럽인 '트레저 메이커'의 영문명 'TEUME'(트메)를 조합해 'TEU-데이'라 지었다.

트레저와 트레저 메이커가 처음 만나는 날이라는 뜻을 담았다.

YG 측은 "트레저가 팬들과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하고 알찬 무대를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큰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멤버들의 열정과 각오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지난해 8월 데뷔한 트레저는 신인 그룹으로는 눈에 띄는 성과를 올렸다.

시리즈 앨범 '더 퍼스트 스텝'은 총 100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일본 정규 1집은 오리콘 일간 및 주간 앨범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