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엠스테' 출연…'러브식 걸즈' 첫 일본어 무대

최근 일본 앨범을 발표한 그룹 블랙핑크가 현지 유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무대를 선사했다.

21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전날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엠스테) 무대에서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를 일본어로 소화했다.

이 곡은 지난 3일 나온 블랙핑크 정규 1집 '디 앨범'(THE ALBUM)의 일본 버전에 실린 곡이다.

블랙핑크가 이 곡 무대를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수는 무대 전 화상 인터뷰에서 "사랑에 상처받아 힘들어하면서도 다시 사랑을 추구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일본어로 곡을 소개했다.

리사 역시 일본어로 "머리가 아픈 듯 사랑의 고통을 표현하는 몸동작과 그리움을 나타내는 큰 하트를 그리는 것이 포인트 안무"라고 설명했다.

2017년 일본에서 정식 데뷔한 블랙핑크는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누린다.

해외 걸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아레나 및 돔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고 일본 대표 음악 축제인 '서머소닉'(SUMMER SONIC) 무대에도 섰다.

정규 1집 일본 앨범은 발매 직후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와 일본 애플뮤직 '톱 앨범' 차트에서 정상을 석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