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크래비티, 첫 정규앨범…"버킷리스트 첫 단추 끼운 듯"

"정규앨범을 내는 게 가수로서도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어요.

그 첫 단추를 끼우는 것 같아 굉장히 신중하고도 열심히 준비했어요.

"(원진)
9인조 신예 보이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데뷔 1년 4개월 만에 첫 정규앨범을 선보인다.

이들은 19일 총 8곡이 담긴 첫 정규앨범의 파트 1 '디 어웨이크닝: 리튼 인 더 스타즈'(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를 발매한다.

지난해 4월 데뷔한 크래비티는 '하이드아웃'이라는 이름의 시리즈로 벌써 세 장의 미니앨범을 발매했지만, 이번 신보는 정규앨범인 만큼 무게감이 다르다.

멤버 세림은 이날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크래비티의 이름으로 공개되는 앨범 모두 너무 소중하지만 정규앨범의 의미는 확실히 남다르다"며 "지난 활동보다 중압감은 늘었지만 이를 딛고 나온 앨범"이라고 말했다.

멤버들은 "어웨이크닝이란 제목처럼 청자와 팬들까지 일깨울 수 있는 앨범"(앨런), "정말 끝장나는 앨범"(민희)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신예 크래비티, 첫 정규앨범…"버킷리스트 첫 단추 끼운 듯"

크래비티는 '멜론뮤직어워드 2020'(MMA 2020)에서 남자 신인상을 받는 등 가요계 '루키'로 두각을 드러냈다.

첫 정규앨범을 통해서는 본격적으로 질주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타이틀곡도 가속페달이라는 주제로 성장을 표현한 '가스 페달'(Gas Pedal)이다.

형준은 "'하이드아웃' 시리즈는 저희가 데뷔했다는 시작을 알리는 앨범이었다면 이번 정규앨범에는 이제부터 멈추지 않을 거라는 각오와 굳은 의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프로듀싱 크루 'PCDC'가 앨범의 메인 프로듀싱을 맡았다는 점도 눈에 띈다.

크래비티 소속사인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의 주영을 비롯해 이아일, Mopin, BOTTLE GOD, 이기쁨(Ikbxci), 곽진언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음악 활동을 해온 프로듀서와 아티스트 등으로 구성된 크루다.

멤버 세림과 앨런은 처음으로 타이틀곡 작사에 참여했다.

앨런은 "페달을 밟았을 때 속도가 빨라지는 것에 중점을 두고 저희의 성장하는 속도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정모는 "이번 앨범을 한 단어로 말하면 '도전'"이라며 "새롭게 선보이는 스타일도 많이 들어가 있고 퍼포먼스 준비도 정말 많이 했다.

크래비티표 퍼포먼스의 정점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