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크래비티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크래비티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컴백을 앞두고 소속사 선배들로부터 폭풍 응원을 받았다고 전했다.

크래비티(세림, 앨런, 정모, 우빈, 원진, 민희, 형준, 태영, 성민)는 19일 오후 첫 번째 정규앨범 파트 1 '디 어웨이크닝: 리튼 인 더 스타즈(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진행은 같은 소속사 선배인 그룹 몬스타엑스 민혁이 맡았다.

크래비티의 이번 정규앨범은 PCDC가 메인 프로듀싱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PCDC는 주영, 이아일, Mopin, BOTTLE GOD, 이기쁨(Ikbxci), 그리고 곽진언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음악적인 활동을 펼치는 6명의 프로듀서, 아티스트, 탑라이너, 트래커들로 결성된 프로듀싱 크루다.

컴백을 앞두고 선배들로부터 어떤 조언을 들었는지 묻자 세림은 바로 주영을 떠올렸다. 그는 "이번 앨범을 녹음하기 전에 주영 선배님이 따로 시간을 내서 곡의 전반적인 느낌이나 포인트를 알려주셨다. 레슨을 잡아서 해주셨다. 도움이 정말 많이 됐다"며 고마워했다.

이어 원진은 몬스타엑스 기현을 언급했다. 원진은 "장난삼아 기현 선배님에게 '촬영장 한 번 와주면 안 되겠느냐'고 했는데 '너무 멀어서 못 간다'고 하더라. 그런데 촬영장에 갑작스럽게 등장했다. 서프라이즈로 와 줘서 힘이 났다. 기현 선배님이 지켜봐주고 있다는 점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면서 "지금도 민혁 선배님이 쇼케이스를 도와주고 계신 것만으로도 든든하다"고 말했다.

이에 민혁은 "비하인드를 말하자면 지방 스케줄을 마치고 자고 있었는데 전화가 왔다. 비몽사몽 받았는데 오게 됐다"며 환하게 웃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