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미 '백반기행' 게스트 출연
종영 '결사곡2' 에피소드 전해
박주미 / 사진 = '백반기행' 방송 캡처

박주미 / 사진 = '백반기행' 방송 캡처

배우 박주미가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함께 남양주 맛집 투어에 나섰다.

1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게스트로 배우 박주미가 출연했다. 허영만은 "남양주에 자주 와 봤느냐. 연애하면 필수 코스인데"라고 말하는 허영만에게 "너무 오래 돼서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답했다.

이들은 시래기 정식 집으로 향했다. 박주미를 본 손님들은 "실물이 훨씬 예쁘시다", "얼굴이 너무 작으시다"라며 감탄했다. 허영만은 "드라마는 잘 모르는데 '여명의 눈동자'는 잘 안다"고 말하며 "30년 전 드라마인데 그때 데뷔를 하셨다고 들었다"고 운을 띄우며 박주미의 동안 외모를 칭찬했다.

이날 박주미는 인기리에 종영한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2'의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특히 70분 간 이태곤과 자신 두 배우만 나온 12회에 대해서 "저희 두 배우 다 완벽하게 대사를 다 외웠다"고 소개했다.

박주미는 허영만이 "얼굴도 예쁜데 머리까지 좋으면 어떡하느냐"며 감탄하자 "이렇게 공부했으면 서울대를 갔을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는 "대본을 받고 자기 전에 옆에 놓고 라이트 놓고 대사를 속으로 되뇌다 생각이 안 나면 다시 보고 그랬다"라며 "자고 일어나서 다시 외우고, 샤워부스 벽면에도 A4지를 붙여놓고 외웠다"고 덧붙이며 각고의 노력을 전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