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마블·픽사 콘텐츠로 무장
LG유플러스 통해 공급 전망
국내 OTT 시장 지각변동 예고
디즈니플러스 11월에 한국 온다…"넷플릭스, 떨고 있니"

월트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오는 11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전 세계 이용자에게 사랑받아온 브랜드들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도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넷플릭스에 이어 국내 OTT 시장 선두를 차지하기 위한 ‘넥스트(next) 넷플릭스’ 전쟁이 더욱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밥 차펙 디즈니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올해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11월 중순 한국, 대만, 홍콩 등 8개국 시장에 진출하고, 그에 앞서 10월엔 일본 내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디즈니플러스는 국내 IPTV 3사 중 LG유플러스에 먼저 콘텐츠를 공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플러스의 2분기 신규 가입자는 1200만 명에 달했다. 누적 유료 회원 수는 1억1600만 명에 이른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배 증가한 것으로, 시장 전망치(1억1310만 명)도 뛰어넘었다. ‘겨울왕국’ ‘토이스토리’ 등 디즈니와 픽사의 애니메이션, 마블의 ‘어벤져스’ 및 ‘스타워즈’ 시리즈, 내셔널지오그래픽의 다큐멘터리, 스포츠 채널 ESPN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성인과 아동 등 다양한 세대가 볼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하는 ‘스타’ 브랜드도 가입자 유치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디즈니플러스는 스타를 통해 유아용 콘텐츠뿐 아니라 성인들이 볼 수 있는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2분기엔 ‘피터팬’ ‘아기 코끼리 덤보’ 등 디즈니 고전 만화영화를 독점 공급해 가입자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디즈니플러스의 폭발적인 성장에 넷플릭스 위기론이 잇달아 제기되고 있다. 넷플릭스는 2분기에 154만 명의 신규 가입자를 모으는 데 그쳤다.

올 들어 국내 시장에서도 넷플릭스의 월간활성이용자(MAU)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1월엔 역대 최대치인 895만 명을 기록했으나 6월엔 790만 명에 그쳤다. 국내 OTT 업체들의 공세도 강화되고 있다. CJ ENM은 ‘티빙’의 콘텐츠 강화 등을 위해 5년간 5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웨이브는 2025년까지 1조원을 들여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한다.

김희경/박주연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