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멤버들이 소개하는 매운맛…IHQ 오늘 첫 방송
'스파이시 걸스' 유이 "매운맛 자부심 있었는데 부담"

전국 팔도의 숨겨진 매운맛을 전파하기 위해 걸그룹 멤버들이 뭉쳤다.

IHQ는 11일 새 예능 '스파이시 걸스'를 선보인다.

셀럽파이브 출신 개그맨 김신영,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 소녀시대 써니, 위키미키 최유정이 MC로 나선다.

이들은 첫 방송에서부터 갈비를 주제로 매운 갈비 파스타, 매운 갈비찜 등 메뉴를 소개하며 매운맛 매력 알리기에 열을 올렸다고 한다.

김신영은 이날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음식 프로그램을 안 한 지 몇 년 됐는데 그 명맥을 이어 가보자는 생각과 함께 매운맛에 도전한다는 데 꽂혔다"면서 "유이 씨를 제외하고 나머지 셋은 매운맛 초보인데 '스파이시 걸스'를 하다 보니 본인만의 매운맛 먹는 노하우가 생기더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단계별 매운맛을 '스파이시 클럽' 회원들과 함께해서 좋다.

영상으로 소통하는데 실시간으로 먹는 법을 공유하는 게 요즘 시대에 적합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이는 "매운맛을 좋아하지만 다양하게는 몰라서 섭외가 왔을 때 고민은 했다"면서도 "친분이 없는 분들과 함께 방송하면 재밌을 것 같아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매운 것을 잘 먹는다고 자부심이 있었는데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좀 더 잘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부담도 생겼다.

혼자 트레이닝이라도 해야 할 것 같다"고 웃었다.

써니는 "나도 몰랐던 매운맛 자부심이 생기고 있다.

매운맛의 매력을 점점 알게 돼서 재밌고, 수다 떠는 촬영 분위기도 참 좋다"고 했다.

최유정은 "하나를 먹더라도 맛있게 먹자는 주의라 매운맛에도 도전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며 "요새는 청양고추가 들어간 참치김밥을 아메리카노와 먹는 게 좋다"고 말했다.

오늘 오후 8시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