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보와 털보' /사진=넷플릭스

'먹보와 털보' /사진=넷플릭스

김태호 MBC PD가 넷플릭스와 손을 잡고 비, 노홍철, 이상순과 함께 '먹보와 털보'를 선보인다.

9일 넷플릭스는 '먹보와 털보' 론칭 소식을 전하며 "김태호 PD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 온 장우성, 이주원 PD와 함께 지상파 방송사 소속 최초로 넷플릭스 예능 시리즈를 연출한다"고 밝혔다.

김태호 PD는 전설적인 인기를 누린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까지 늘 신선한 프로젝트로 시청자를 사로잡아왔다.

김 PD의 신작 '먹보와 털보'는 맛에 진심인 ‘먹보' 비(정지훈)와 노는 것에 진심인 ‘털보' 노홍철이 서로의 유일한 공통점인 바이크를 타고 전국의 맛과 멋, 멍까지 찾아 떠나는 좌충우돌 로드트립 버라이어티다.

바이크에 대한 애정으로 똘똘 뭉친 비와 노홍철의 의외의 친분에서 시작됐다. 몸매 유지를 위해 1일 1식을 하며 식단 관리에 힘쓰지만 한 끼를 위해 차곡차곡 쌓아둔 맛집을 찾아다니는 비와 여행사를 차릴 정도로 여행에 빠삭했던 노홍철. 서로의 유일한 공통점인 바이크로 뭉친 두 사람이 맛과 질주 본능에 눈뜨기 시작한다.

외모, 패션 센스, 여행 스타일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의 '찐친' 케미스트리는 놓쳐서는 안 될 웃음 포인트다. 전국을 시원하게 질주하다 잠시 멈춰 불멍, 물멍, 식물멍 등 트렌드를 넘어 일상이 되어버린 각종 '멍'을 선보이는 두 사람은 전에 없던 힐링과 눈호강, 먹방 대리만족을 동시에 선보인다.

롤러코스터, 베란다 프로젝트 등의 기타리스트 겸 싱어송라이터로 활동, '놀면 뭐하니?'에서 '다시 여기 바닷가'의 작곡가로도 활약했던 뮤지션 이상순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한다.

'먹보와 털보'는 도시와 자연을 넘나들며 그 속을 자유롭게 달리는 두 라이더 비와 노홍철, 그리고 이상순의 감성적인 음악들을 통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을 예정이다.

현재 주요 촬영을 모두 마치고 후반 작업에 한창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