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송종국 이혼 후 홀로 아이들 키워

송종국 방송 출연해 근황 공개
"촬영장에서 아이들에게 멘트 시켜"
박연수, 방송 후 분노의 폭로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연수가 이혼한 남편의 방송에서 아이들을 이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연수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고 넘기려 했다. 말하면 입만 아프고 지아, 지욱이 주변인들이 다 아니까"라면서 앞서 공개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방송과 관련해 대해 언급했다.

지난 7월 29일 방송된 '특종세상'에서는 박연수와 이혼한 송종국이 출연했다. 송종국은 이혼 후 떨어져 지내고 있는 딸 지아, 아들 지욱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박연수가 문제를 삼은 방송 내용은 지아가 송종국과 영상 통화에서 "맛있는 거 먹고 항상 건강해야 해. 꿈은 내 꿈만 꿔"라고 하는 부분과 지욱이 송종국이 있는 강원도 홍천을 찾아 "아빠랑 같이 있으면서 많이 배우고 선수가 되고 싶다"며 "아빠랑 같이 살고 싶다"고 말하는 부분이었다.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영상 캡처

/사진=MBN '현장르포 특종세상' 영상 캡처

박연수는 아이들의 멘트가 제작진이 지아, 지욱이에게 강요해 시킨거라고 폭로했다. 박연수는 "PD님에게 사과도 받고, 일을 크게 만들기 싫어서 조용히 있었다"며 "애들 이용해 이러지 마라. 상처는 온전히 애들 몫"이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이와 함께 방송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악플러를 고소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박연수는 '성명불상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및 수사요청한다'는 내용이 담긴 서류를 공개하며 "조작해서 인터넷에 허위 유포하며 애들 아빠 방송 시기에 딱 맞춰서 날 아주 쓰레기로 만들어 놓았구나"라고 분노했다.

박연수는 "예전에도 절 괴롭혀서 사이버수사대 접수도 해봤는데 결국 IP 추적 불가로 나오더라"라며 "지능적이고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사람"이라며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