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매체 "열애 중" 보도
시노하라 료코 이혼 배경으로 광수 거론
광수 측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 일축
초신성 광수, 시노하라 료코 /사진=각 소속사 홈페이지

초신성 광수, 시노하라 료코 /사진=각 소속사 홈페이지

그룹 초신성 출신 광수가 일본 배우 시노하라 료코와 불륜설에 휩싸였으나 양측은 이를 부인했다.

일본 주간 잡지 주간문춘 등은 5일 광수와 시노하라 료코가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들은 광수가 두 사람이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으며 커플 아이템을 착용했다면서, 시노하라 료코가 배우 이치무라 마사치카와 이혼을 한 이유 또한 광수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에 광수의 국내 소속사 매니지먼트 레드우즈 측은 해당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사이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시노하라 료코 측 또한 주간문춘에 "가까운 사이인 건 사실이지만 남녀 관계는 아니다"고 전했다.

시노하라 료코는 25살 연상인 이치무라 마사치카와 2005년 결혼했으나 지난달 16년 만에 이혼했다. 두 아들에 대한 양육권은 이치무라 마사치카가 가져갔다.

이혼을 발표할 당시 이치무라 마사치카는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별거를 하면서 부부와 부모로서 새로운 형태를 생각하게 됐다. 앞으로도 시노하라 료코가 배우로서 더 빛나고 어머니로도 잘 살아가는 길을 걷게 하고 싶다"고 밝혔다.

시노하라 료코 역시 "이해하기 어렵겠지만 우리 나름의 새로운 형태와 환경을 만들고 싶다"며 "양육권을 이치무라가 가져가는 것은 그가 원한 것이자 아버지처럼 씩씩하게 자라줬으면 하는 내 마음에서 결정한 것"이라 설명했다.

시노하라 료코는 1973년생으로, 1991년 드라마 '다운타운의 이런 좋은 느낌'으로 데뷔해 이후 영화 '냉정과 열정 사이', '언 페어 더 무비', 일본판 '써니', 드라마 '춤추는 대수사선', '데릴사위' 시리즈, '파견의 춤격' 등에 출연했다.

광수는 1987년생으로 2007년 초신성으로 데뷔해 현재는 주로 일본을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