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온 및 소속사 대표 저격한 폭로자 사과문 게재
"상호 간 오해 풀어, 장하온 명예 실추시켜 죄송"
장하온 /사진=SNS

장하온 /사진=SNS

가수 장하온의 소속사 대표로부터 성매수 제안을 받았다고 주장했던 네티즌이 사과문을 올리며 "오해가 있었다"고 바로 잡았다.

네티즌 A씨는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장하온 사건 당사자다. 사과문 올린다'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성매매 알선 부분은 내 오해였다. 또 금전 투자 및 차용에 있어서의 문제도 모두 장하온 소속사 대표가 경영상 어려움으로 독단적으로 행동한 것이며 장하온은 이 사건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상호 간 모든 오해를 풀었고, 합의 하에 녹취록을 남겨 서로 나눠가졌다"면서 "앞으로 더이상 장하온과 장하온 대표에게 문제가 불거지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장하온 소속사 대표가 자신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주장하며 유튜브에 올렸던 녹취 영상도 삭제했다. A씨는 "물의를 일으킨 점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또 장하온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용서를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장하온의 소속사 대표로부터 성매수를 제안 받았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장하온이 진행하는 인터넷 개인방송에 후원을 해오던 중 장하온과 연락이 닿게 돼 장하온 및 그의 소속사 대표와 만남을 가졌으며 두 번째 만난 자리에서 투자를 권유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대표로부터 '3000만원을 장하온에게 입금하고 같이 있어라. 나는 빠져주겠다'라는 말을 들었다면서 성매매 알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당시 장하온 소속사 대표는 "진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A씨는 유튜브를 통해 그와 나눈 녹취를 공개하며 성매매 알선 의도가 있었다고 더욱 강력하게 주장했다.

하지만 결국 오해가 있었다면서 해당 사건과 장하온은 관련이 없다고 사과했다. 녹취가 담긴 영상 또한 삭제했다. 장하온 소속사 대표는 한경닷컴에 "우리는 처음부터 결백하다고 말을 했다. A씨가 우리한테도 사과문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