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WIP, 전속계약 갈등
"3월에 계약 끝나"vs"이견 해소할 것"
김민정 /사진=한경DB

김민정 /사진=한경DB

배우 김민정과 전속계약 분쟁 중인 WIP가 "단 한 차례도 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전했다.

WIP는 5일 박철옥 대표이사 명의로 김민정과의 전속계약 분쟁 관련 입장문을 내고 이 같이 밝혔다.

WIP는 "2019년 3월 21일 김민정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전속 계약서는 공정 거래위원회가 제정, 권고한 표준 약관에 따라 작성됐다"며 "당사는 그간 전속 계약상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해왔다. 특히 김민정이 전 소속사인 크다 컴퍼니와 진행했던 소송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타짜 : 원아이드 잭' 관련 손해 배상을 비롯해 김민정 소유 자택에 대한 부동산 가압류, 불법 집행된 광고물 사용 중단과 손해 배상, 전 소속사의 미 정산금 지급 소송 역시 모두 잘 마무리 지었다. 전속 배우를 둘러싼 법적 리스크를 해소함으로써 김민정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연예 활동을 이끌어 왔다"고 밝혔다.

WIP는 "김민정의 활동에 따른 수익금 역시 계약에 따라 지불해왔다. 최근 김민정이 출연한 '악마판사' 출연료도 80% 이상 지급된 상태"라면서 "나머지 20%의 출연료 역시 전속 계약에 따라 비용 처리 및 정산 과정을 거쳐 지급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김민정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늘 노력해왔다"면서 "앞으로도 김민정과 전속 계약의 연장 등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민정은 WIP와 전속계약 문제를 두고 갈등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정은 지난 3월 재계약 협상이 결렬돼 WIP와 전속계약이 끝났다고 주장한 반면, WIP는 그 이후에도 김민정이 출연한 tvN '악마판사' 촬영 매니지먼트와 홍보 등을 했다고 맞섰다.

하지만 이에 김민정은 '악마판사'의 경우 자신과 제작, 사무실이 개별 계약을 한 것이기에 해당 사안과는 무관한 것이라 반박했고, 지난 2월부터 출연료도 미지급됐다고 주장했다.
◆ 다음은 WIP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김민정의 전속 매니지먼트사인 WIP입니다.

최근 배우 김민정과 WIP 양측 간에 체결된 전속계약을 두고 나온 보도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힙니다.

WIP는 2019년 3월 21일 김민정과 전속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전속 계약서는 공정 거래위원회가 제정, 권고한 표준 약관에 따라 작성됐습니다.

WIP는 그간 전속 계약상 의무를 성실하게 준수해 왔습니다. 특히 김민정이 전 소속사인 크다 컴퍼니와 진행했던 소송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왔습니다.

이를 통해 영화 '타짜 : 원아이드 잭' 관련 손해 배상을 비롯해 김민정 소유 자택에 대한 부동산 가압류, 불법 집행된 광고물 사용 중단과 손해 배상, 전 소속사의 미 정산금 지급 소송 역시 모두 잘 마무리 지었습니다.

전속 배우를 둘러싼 법적 리스크를 해소함으로써 김민정의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연예 활동을 이끌어 왔습니다.

더욱이 WIP는 김민정과 전속계약 체결 이후, 단 한 차례도 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한 사실이 없습니다.

특히 김민정의 활동에 따른 수익금 역시 계약에 따라 지불해 왔습니다. 최근 김민정이 출연한 '악마판사' 출연료도 80% 이상 지급된 상태입니다. 나머지 20%의 출연료 역시 전속 계약에 따라 비용 처리 및 정산 과정을 거쳐 지급될 예정입니다.

WIP는 김민정의 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늘 노력해 왔습니다. 이를 통해 김민정의 차기작 출연과 회당 출연료 상향, 다수의 광고 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WIP는 앞으로도 김민정과 전속 계약의 연장 등에 대한 이견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자세로 나설 것입니다.

또한 전속계약 계약 당사자이자 동종업계의 파트너로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WIP 대표이사 박 철 옥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