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자마자 '샤워' 웃음
"이 날씨에 자전거를…"
탈모 관리 고백
기안84 주호민 / 사진 = 주호민 유튜브 영상 캡처

기안84 주호민 / 사진 = 주호민 유튜브 영상 캡처

웹툰 작가 기안84가 머리카락을 꾸준히 관리했다고 전했다.

4일 유튜브 채널 주호민에는 '기안83 초대석 1부'가 공개됐다.

기안84는 주호민의 작업실에 찾아왔고 대화를 하던 중 "샤워 좀 할게요"라며 카메라 앵글에서 벗어났다. 주호민은 "샤워를 한다고?"라며 당황했다.

이어 주호민은 "이 날씨에 과천에서 성남까지 전기자전거를 타고 왔다. 그래서 오자마자 샤워를 하고 있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유튜브 콘텐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기안84는 주호민에게 "뒤를 길러서 앞머리까지 만든 분이 있더라. 그렇게 해보는 거다. 그걸 형의 캐릭터로 쓰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호민은 "'나 혼자 산다'에 같이 머리 심으러 나올 거냐고 물어봤었다"라며 머리카락에 대한 이야기가 전부터 있었다고 말했다.

기안84는 "나는 앞에 700모 심었다. 약도 먹었다. 약을 스무 살때부터 먹은 거다"라며 꾸준한 관리가 있었다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