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국제무용제 봉사자,
송중기에게 홍보 영상 요청했더니…
"개런티 한 푼 못 주는데…정성스런 영상 보내"
장애인 국제무용제 홍보 영상에서 송중기 /사진=보배드림

장애인 국제무용제 홍보 영상에서 송중기 /사진=보배드림

배우 송중기는 감동이었다. 한 네티즌이 송중기에게 제6회 장애인 국제무용제 홍보를 부탁했더니 직접 영상을 촬영해 보내왔다며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송중기 님의 인성에 대하여"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 씨는 올해 6회차인 장애인 국제무용제에서 봉사를 하고 있다면서 "국제행사지만 대중적 인기는 없고 당연히 광고가 붙은 상업적 행사도 아니라 코로나로 인해 올해는 홍보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A 씨는 행사 홍보에 도움이 되기 위해 지난 7월 송중기에게 메일을 보냈고 '기적'이 벌어졌다고 했다.

그는 "당시 송중기가 코로나로 자가격리하고 있다는 뉴스를 보고 어렵게 연락드렸다. 격리된 동안 시간이 있을 때나 댁에서 30초 정도 휴대폰으로 홍보영상을 찍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6년 동안의 행사 자료를 보내달라는 답신이 왔지만 한동안 연락이 없었다.

A 씨는 낙담했다고 했다. 비슷한 시기 여러 연예인들에게 부탁을 해봤지만 같은 반응이었다는 것이다.

한 달이 지나 A 씨는 송중기로부터 영상 하나를 받았다. 영상 속 송중기는 턱시도를 차려 입고 장애인 국제무용제에 대해 열렬히 홍보했다.

A 씨는 "자원봉사자들은 감동하지 않을 수 없었다. 개런티 한 푼 드릴 수 없고 그냥 휴대폰 간단한 인사만 부탁했는데 저렇게 시간, 비용을 들여 정성스럽게 해주셨다"라고 감격했다.

이어 "글을 올리면서도 송중기에게 누가 되지 않을까 고민을 좀 했다. 얼굴 한번 본적도 없는 자원봉사자 요청에 이렇게 성의를 보여준 송중기를 보며 왜 이분이 '인성 스타'인지 알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송중기 소속사 측은 "배우가 먼저 홍보 요청을 했고 힘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참여한 것"이라고 전했다.

장애인 국제무용제는 오는 11월 16일 개막해 23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 새라새극장에서 열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