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오랜만의 근황
中 동성 배우와 입맞춤
"중국에선 흔해"vs"말도 안돼"
배우 왕샤오천(왼쪽)과 빅토리아/사진=웨이보 캡처

배우 왕샤오천(왼쪽)과 빅토리아/사진=웨이보 캡처

그룹 에프엑스 출신 중국 배우 빅토리아가 동성간 입맞춤으로 누리꾼을 깜짝 놀라게 했다.

중국 배우 왕샤오천은 지난 25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내 눈에 가장 완벽한 여자. 착하고, 착하고, 사랑스럽고, 항상 열심히하는 아름다운 사람"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왕샤오천이 빅토리아와 손을 마주잡고 케이크를 함께 자르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사진에는 케이크를 자르다말고 두 사람이 입을 맞추고 있다.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왕샤오천의 표정이 인상적이다.
배우 왕샤오천(왼쪽)과 빅토리아/사진=웨이보 캡처

배우 왕샤오천(왼쪽)과 빅토리아/사진=웨이보 캡처

해당 사진이 국내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퍼지자 누리꾼들은 대부분 깜짝 놀랐다는 반응이다. 국내에서는 아무리 친한 사이어도 동성간 입을 맞추는 건 흔치 않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두 사람이 드라마 같이 촬영하는 중 생일을 함께 축하할 정도로 친한 사이"라며 "중국에서 동성끼리의 뽀뽀는 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충격을 받은 듯한 누리꾼들의 댓글이 나오고 있다. 대다수의 누리꾼은 "진짜 중국에서 저러나?", "커밍아웃했다는 줄 알았다", "친구 사이에 뽀뽀한다는 말은 처음 듣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반해 "그들의 문화를 존중해줘야 한다", "자신의 정서와 맞지 않는다고 뭐라하는 건 잘못된 행동 같다" 등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도 찾아볼 수 있다.

중국 출신 가수 빅토리아는 2009년 걸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했다. 현재 중국에서 가수 겸 배우로 활약하고 있으며, 국내 활동은 거의 없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만료됐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