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이티즈 /사진=KQ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이티즈 /사진=KQ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이티즈(ATEEZ)의 명곡들이 '2020 도쿄 올림픽'에 울려퍼지고 있다.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는 "'2020 도쿄 올림픽' 경기에서 에이티즈의 곡들이 심심찮게 울려 퍼지며 전 세계에 케이팝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날 진행된 캐나다 대 이란 남자 배구 경기에서는 에이티즈가 지난 3월 발매한 앨범 '제로 : 피버 파트2(ZERO : FEVER Part.2)'의 타이틀곡 '불놀이야(I'm The One)'와 함께 당일 발매된 일본 첫 싱글 앨범 '드리머즈(Dreamers)'의 동명 타이틀곡이 연이어 흘러나왔다.

뿐만 아니라 같은 날 진행된 미국 대 튀니지 남자 배구 경기에서도 에이티즈의 첫 번째 정규 앨범 '트레저 에피.핀 : 올 투 액션(TREASURE EP. FIN: All To Action)'의 타이틀곡 '원더랜드(WONDERLAND)'가 울려 퍼지며 주목을 받았다.

앞서 에이티즈는 대표곡 중 하나인 '웨이브(WAVE)'가 스포츠 중계방송의 엔딩곡으로 자주 등장해 '스포츠 픽'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던 바 있다. 이와 더불어 대한체육회에서 운영하는 팀코리아하우스 홈페이지의 VR전시관에서는 에이티즈의 '불놀이야' 뮤직비디오도 상영되고 있다.

이에 에이티즈는 멜론, 지니 등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서 1위를 차지하는가 하면, 트위터 월드와이드 트렌드에는 '#OLYMPICS_LOVES_ATEEZ'가 순위권에 오르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