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대한외국인'서 정선희 짝사랑 과거 고백
"당시 너무 예쁘고 잘나가서 말 못 했다"
'대한외국인' 박명수, 과거 정선희 짝사랑 고백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박명수, 과거 정선희 짝사랑 고백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방송인 박명수가 과거 정선희에게 마음이 있었다고 고백한다.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MBC 라디오 DJ 4인방 '싱글벙글-라디오 시대' 특집으로 진행, '지금은 라디오 시대' 정선희&문천식, '싱글벙글쇼' 신지&정준하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정선희에게 "박명수가 과거에 정선희를 짝사랑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그 당시 좋아했던 걸 알고 있었냐"고 물었다.

모두가 놀란 가운데 "20여 년도 더 지난 얘기"라고 입을 뗀 정선희는 "박명수가 어느 날부터 내 얼굴을 잘 못 보더라. 평소 친절함이 전혀 없어서 짐작도 못 하고 있었는데 어느 날 친한 PD 오빠와 작가 언니가 나오라고 해서 갔더니 그 자리에 박명수도 앉아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선희는 "다짜고짜 '명수를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더라"면서 "당시 박명수가 트렁크를 열면 풍선이 나오는 이벤트도 준비했었다고 들었는데 보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풍선 이벤트는 아니고 열쇠고리를 쥐여준 기억은 난다"며 "그런데 좋아한다고 얘기할 수 없었다. 그때 워낙 정선희가 예쁘고 잘나가서 좋아한다는 얘기가 통하지 않을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