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는 2021년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임나무 작가의 '전업주부 양과장'을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영진위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 대상에 '전업주부 양과장'

심사위원들은 '전업주부 양과장'에 대해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기발한 설정과 유쾌한 이야기로 남녀 모두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공모전에는 시나리오 총 1천49편이 접수됐으며 이 중 50편이 예심을 통과했다.

영진위는 대상작 상금 5천만 원을 비롯해 수상작 15편에 총상금 2억500만 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또 선정된 작가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작가, 프로듀서, 감독 등 영화계 전문가들에게 집중 멘토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3개월 동안 각색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별도의 창작지원금을 지급한다.

이와 함께 한국 영화 기획개발센터 씬원(S#1)을 통해 주요 투자·제작사 등과 연결하는 부가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