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그룹 로켓펀치 연희의 화사한 미모를 담은 화보가 공개됐다.

한 매거진은 최근 로켓펀치 연희, 윤경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연희와 윤경은 '본 보야지'라는 콘셉트에 어울리게 스포티한 슬리브리스 톱부터 라피아 햇과 스트랩 샌들까지 발랄하고 컬러풀한 바캉스 무드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연희는 데뷔 후 어떤 부분이 가장 많이 성장했다고 느끼냐는 물음에 "주변을 둘러볼 수 있는 시야와 임기응변"을 언급하며 "누군가를 꼼꼼하게 챙겨주는 성격은 아니었지만 지금의 자리로 인해서 새로운 모습을 찾게 됐다"고 답했다.

그는 지키고 싶은 초심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항상 '세상은 아름다운 것'이라는 생각으로 살아왔기 때문에 '내가 보는 아름다운 세상을 음악으로써 보여드리자'라는 목표가 있었다"며 "지금도 그 마음가짐은 유효하다. 이런 긍정적인 에너지로 초심을 잊지 않고 걸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제공=bnt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