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이선희 등 참여 컬래버레이션 앨범…"진정한 내면의 자유 녹여"
악뮤 "어벤저스들과 함께한 앨범…20대의 우리를 담았죠"

"악뮤(AKMU)가 미래에 어떤 이미지를 추구하고 어떤 음악을 해나갈 것인가에 대한 포문을 여는 앨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틀을 벗어난 재기발랄함으로 대중을 사로잡았던 남매는 이제 한국 가요계를 대표하는 이름들과 함께 컬래버레이션 앨범을 꾸릴 수 있는 뮤지션으로 성장했다.

남매 듀오 악뮤가 26일 쟁쟁한 뮤지션들과 협업한 컬래버레이션 앨범 '넥스트 에피소드'(NEXT EPISODE)로 돌아온다.

아이유, 이선희, 자이언티, 빈지노, 잔나비 최정훈, 크러쉬, 샘 김 등 다양한 장르를 대표하는 화려한 피처링 군단이 전 트랙에 함께했다.

악뮤 이수현은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어벤저스'처럼 한국 가요계에서 영웅같이 한 획을 그으신 분들과 함께했다"고 소개했다.

작사, 작곡을 맡아온 이찬혁은 "이수현과 이찬혁, 그리고 참여해주신 다른 아티스트. 이렇게 세 명의 이미지가 각각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수현은 "'최애'와 '최애'가 만났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공동 작사, 작곡을 하며 많은 아티스트분들과 협업하고 그분들의 색깔을 상상하면서 노래를 쓰는 작업이 재미있었습니다.

다양한 보컬을 듣는 재미를 기대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이전에 시도하지 않았던 레트로한 감성도 많이 녹였고요.

"(이찬혁)
악뮤 "어벤저스들과 함께한 앨범…20대의 우리를 담았죠"

타이틀곡 '낙하'는 아이유가 참여했다.

음원 강자와 음원 강자의 만남인 셈. 이 곡은 '넥스트 에피소드'라는 앨범의 시작이기도 했다.

"정말 대중적이고 누구에게나 메시지를 잘 전달할 수 있는 아티스트와 협업하면 많은 분께 쉽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고 아이유와 악뮤의 조합을 기다리는 팬분들도 많았어요.

'이번에 진짜 결실을 맺어보자'는 생각으로 연락을 드렸고 흔쾌히 오케이해주셨죠. 이걸 기점으로 아예 컬래버레이션 앨범을 만들어보게 됐고요.

"(이수현)
'낙하'가 추락이 아닌 비상이 될 수 있다는 역설적 발상이 눈길을 끈다.

"죄다 낭떠러지"인 현실 앞에 선 이에게 "내 손을 잡으면 / 하늘을 나는 정도 / 그 이상도 느낄 수 있을 거야"라며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말하는 가사에 비감과 희망이 교차한다.

이찬혁은 "낙하라는 단어가 주는 분위기가 어두울 수도 있지만 제가 만든 의도 자체는 희망적"이라고 강조했다.

재개봉 당시 함께 본 영화 '위대한 쇼맨'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20대 중반이 된 악뮤의 캐릭터, 또는 음악적인 부분을 어떻게 하면 사람들의 기대에 충족하게끔 보여줄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다면서 "이번 곡이 그런 부분에서는 적합한 곡"이라고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악뮤 두 멤버와 아이유의 음색이 어우러지는 대목도 감상 포인트다.

이수현은 "저한테 디렉팅을 보는 오빠는 누구보다도 깐깐한 사람인데 아이유 언니가 녹음할 때는 그렇게 '좋아요'를 외치더라"며 웃었다.

'전설' 이선희와 호흡을 맞춘 '전쟁터'에 대해서는 "(녹음하는) 그 자리에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웠다"(이수현)는 소감을 전했다.

어른과 아이가 전쟁과 같은 현실에 대해 대화를 주고받는 듯한 '전쟁터' 가사 속에는 "그땐 마스크를 아무도 쓰지 않았고…" 같은 구절도 등장한다.

이찬혁은 팬데믹이 앨범에 미친 영향에 대한 질문에 "실제로 전쟁터에선 마스크를 써야 하는 상황이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런 이미지를 떠올리면서 쓴 가사"라며 "음악을 보면 그 시대를 볼 수 있다고 하는데 저희 음악도 그런 부분에 기여한다면 영광일 것"이라고 답했다.

많은 아티스트들이 자신들을 찾는 이유에 대해 이수현은 남녀 듀오라 다양한 시선으로 노래할 수 있다는 점을, 이찬혁은 "역할 분배가 기가 막히게 잘 돼 있는 점"을 꼽았다.

앨범을 관통하는 주제 '초월자유'에서는 성숙해져 가고 있는 이들의 주제 의식을 엿볼 수 있다.

설령 밑바닥에 있다 해도 그것으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는, 진정한 내면의 자유를 뜻한다는 설명이다.

"예전에는 우리 음악이 비처럼 땅에 내리면 싹이 트고 나무가 자랄 듯이 세상을 바꿔야겠다는 거대한 포부가 있었어요.

지금은 다채로운 세상의 부분들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것이라는 점을 깨달았어요.

"(이찬혁)
"저희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노래할 거예요.

'이렇게 살자, 이렇게 생각해보자'고 제시하기보다 '우린 그랬어, 우리는 그렇게 생각해'라고 우리의 이야기로 위로를 전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이수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