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이용대 바라기 이용태 역 김강훈
"꿈이야 생시야" 대면 현장 포착

이용대 '라켓소년단' 각별한 애정 전해
이용대 특별출연/사진=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

이용대 특별출연/사진=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

'라켓소년단'에 진짜 이용대가 떴다.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이 배드민턴계의 전설 이용대의 특별 출연 소식을 전하면서 배우 김강훈과 호흡을 맞춘 현장을 공개했다.

'라켓소년단'은 배드민턴계 아이돌을 꿈꾸는 소년들의 소년체전 도전기이자, 땅끝마을 농촌에서 펼쳐지는 성장 드라마다. 땅끝마을 소년소녀들의 희망이자 목표인 소년체전이 본격적인 막을 올린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는 산 넘어 산인 좌충우돌 경기 풍경이 생생하게 담기며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용대는 극중 이용태(김강훈)가 우상으로 삼는 인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서 이용태는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는 듯 빈 복도에 망연자실하게 앉아있는 가운데 이용대가 나타나는 모습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낙담한 표정을 짓던 이용태는 저 복도 끝에서 훤칠한 자태로 후광을 뿜으며 걸어오는 이용대를 보며 입을 다물지 못한다.

자타가 공인하는 '이용대 바라기' 이용태는 믿기지 않는다는 듯 멍한 표정으로 이용대에게 다가가고, 두 손을 꼭 모아가며 감격과 반가움을 표한다. 이용대가 난데없이 경기장을 찾게 된 까닭은 무엇일지, 이용대와 '성덕' 이용태가 과연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촬영 현장은 이용대 선수의 등장부터 축제 분위기였다는 후문이다. 배드민턴 선수 역할로 지난 수개월을 보낸 배우들은 이용대 선수를 보자 눈빛을 빛내며, 어느 때보다도 설렘을 감추지 못하고 환영하며 반겼던 것.

이용대 선수 또한 '라켓소년단'에 출연하게 된 소감에 대해 "배드민턴 드라마가 나와서 정말 반갑고 좋았다"며 "드라마 보는 내내 학창 시절 운동할 때가 많이 생각났는데 특히 내가 올림픽 때 입었던 유니폼을 입고 있는 용태를 보면서, 나의 어릴 때가 더 생각이 났다"고 각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짧은 대사를 연기하는 것이지만 연기 자체가 낯설고 어려웠는데, 같이 해준 김강훈 배우가 너무 잘 리드해줘서 정말 고마웠고 덕분에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며 "배드민턴에 대해, 그리고 배드민턴 선수에 대해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데, '라켓소년단'을 통해 많은 분들이 좀 더 배드민턴에 대해 알게 되셨을 것 같아 정말 고맙게 생각한다"는 감사 인사를 더해 뭉클함을 안겼다.

제작진은 "'라켓소년단' 특별 출연을 흔쾌히 허락해준 이용대 선수에게 깊은 감사를 전한다. 촬영 내내 성실히 임하는 모습에 제작진 역시 많은 감동을 받았다"며 "'라켓소년단'에 남다른 애정을 지닌 이용대 선수가 과연 어떤 활약을 펼쳤을지, 15회 방송 내용에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라켓소년단' 15회는 26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27일에는 2020 도쿄올림픽 경기 중계로 결방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