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3일) 오후 4시 전 세계 공개
'킹덤: 아신전' /사진=넷플릭스 제공

'킹덤: 아신전' /사진=넷플릭스 제공

'킹덤: 아신전'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는 23일 '킹덤: 아신전'의 생생한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로, 92분짜리 단편이다.

비하인드 스틸에는 생사초의 기원을 박진감 있게 담아낸 제작진과 진지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는 배우들의 모습이 담겼다.
'킹덤: 아신전' /사진=넷플릭스 제공

'킹덤: 아신전' /사진=넷플릭스 제공

생사초의 비밀을 간직한 아신 역의 전지현은 지붕 위에서 활시위를 겨누는 액션 씬 촬영을 앞두고 호흡을 고르고 있다. 활로 좀비를 제압하는 액션 씬은 물론 소중한 사람들을 잃고 깊은 한을 간직한 아신의 내면 연기까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그가 탄생시킬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에 기대가 모아진다.

'킹덤' 시즌2와 '킹덤: 아신전'을 연결시키는 강직한 충심의 군관 민치록으로 돌아온 박병은은 이번에도 역시 김성훈 감독과 치열하게 의견을 나누며 캐릭터를 만들어갔다. 무게감 있게 극을 끌어갈 그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 이목이 집중된다.

카메라 앞에서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어린 아신 역의 김시아와 아신의 아버지 타합 역의 김뢰하는 새롭게 합류한 캐릭터로, 어떤 이야기를 풀어갈지 궁금증을 더한다.
'킹덤: 아신전' /사진=넷플릭스 제공

'킹덤: 아신전' /사진=넷플릭스 제공

"우아하고 품격 있는, 그리고 박진감 넘치는 촬영"이 목표였던 김성훈 감독은 와이어 카메라를 활용해 광활한 북방과 빠른 속도의 생사역 호랑이 등 신선한 볼거리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완성했다. 제작진들 또한 북방의 이국적이고 아름다운 공간은 물론 소품, 의상 등 작은 디테일 하나 놓치지 않고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냈다.

김뢰하는 "첫 촬영이자 주 촬영지였던 부락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킹덤: 아신전'의 스케일을 짐작하게 하는 장소였던 것 같다"고 말했고, 북방을 넘어 조선까지 떨게 만드는 파저위의 부족장 아이다간 역을 맡은 구교환은 "아이다간의 의상이 인상 깊었다. 스태프들이 연기에 몰입할 수 있게 의상의 질감까지 세심하게 신경 써주셨는데, 그런 옷을 입고 연기한 것이 축복인 것 같다"며 디테일한 설정으로 설득력을 더한 제작진에게 엄지를 치켜세웠다.

김성훈 감독은 "스태프들의 노고가 아니었으면 속도감 있고,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얻을 수 없었을 것 같다"며 '킹덤: 아신전'을 한마음 한뜻으로 완성한 배우와 스태프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킹덤: 아신전'은 바로 이날 오후 4시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