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노홍철 요즘 못 봤다"
"유재석 뒷담화 걸린 적 있어"
"멤버들도 다 하고 싶지만…"
'밸런스게임' 하하/ 사진=유튜브 캡처

'밸런스게임' 하하/ 사진=유튜브 캡처

방송인 하하가 MBC '무한도전' 시즌2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유튜브 채널 'MIC SWG'는 지난 21일 '하하 밸런스 게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밸런스 게임'은 출연자가 제작진이 준비한 질문에 두 개의 답 중 하나를 고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날 하하는 '이광수와 노홍철 중 누구의 외모와 바꾸겠냐'는 질문에 "요즘에 노홍철을 못 봤다. 만두집 아저씨인 줄 알았다. 너무 커졌다"며 이광수를 꼽았다.

길, 개리 중 함께 듀오를 결성할 멤버로는 개리를 선택했다. 그는 "머리털이 있는 게 좋다. 다른 이유는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하하는 정준하가 박명수보다 노래를 잘한다고 했다. 그는 "둘 다 꼴보기 싫은데 그래도 (정준하가) 더 안정적이다. 뮤지컬 경험도 많고 그 형은 이걸 챙겨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명수와 지석진 중 친형을 고르라'는 말에는 지석진을 꼽으며 "톱니바퀴처럼 서로의 빈 부분을 맞춰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하하는 또 김종국보다는 유재석의 험담을 하다가 들통나는 게 낫다고 했다. 그는 "실제로 있었던 일이다. 그래서 한 번 더 해도 (괜찮다)"라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하하는 '무한도전 시즌2를 한다면 참가하겠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하하는 "내가 결정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삼박자가 고루 맞아야 한다"며 "여러분께 말 못하는 여러가지 상황이 있다. 멤버들도 다 하고 싶지만 각자 처해있는 상황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원한다고 되는 게 아니라 방송국도 있고, 가장 중요한 건 시청자들"이라며 "나왔을 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을 경우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하는 "마음 속 한 켠에 아름다움으로 끝나야 되는 것인지, 아니면 아쉬움을 채워서 뭔가를 이어나가야 할지 (모르겠다)"라며 "워낙 강렬했기 때문에 그 정신과 체력으로 임할 수 있을지. 일단 '무도'는 다 그리워하니까 그렇다"고 덧붙였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