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부터 '빈센조'까지 일본서 K드라마 전시회 성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도 일본 내 한국 드라마의 인기가 지속해 결국 오프라인 전시회까지 열렸다.

14일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일본 도쿄에서 열린 '스튜디오드래곤 한류 드라마전(展)'에 한국 드라마를 사랑하는 현지 관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민영방송 TV아사히와 협력해 마련된 이번 전시회에서는 박서준-박민영 주연의 '김비서가 왜그럴까', 수지-남주혁의 '스타트업', 송중기-전여빈의 '빈센조' 3개 드라마 체험관을 만날 수 있다.

사진과 영상은 물론 포토존, 재구현한 세트, 소품과 의상 등이 전시됐다.

전시회는 다음 달 28일까지지만 기간 연장을 논의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설명했다.

일본 내 한국 드라마에 대한 폭발적 관심은 현빈-손예진 주연의 '사랑의 불시착'을 시작으로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타트업', '청춘수업', '빈센조'로 이어졌다.

이번 전시에 앞서 올 상반기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나고야에서는 '사랑의 불시착' 전시회가 열려 9만 명 이상이 다녀가기도 했다.

유봉열 스튜디오드래곤 콘텐츠IP사업국 국장은 "더 많은 글로벌 팬들이 드라마 콘텐츠를 가깝게 즐길 수 있도록 전시 등 IP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