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면 푸른 봄'(사진=방송 화면 캡처)

'멀리서 보면 푸른 봄'(사진=방송 화면 캡처)


'멀푸봄' 박지훈이 김형묵에게 또 다시 폭행 당할 위기에 처했다.

13일날 방송된 KBS 2TV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하 '푸른 봄')에서는 김소빈(강민아 분)과 만나고 있는 여준(박지훈 분)이 아버지 여명훈(김형묵 분)에게 갑자기 호출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김소빈과 만난 여준은 "어머니 만난 건 어떻게 됐어?"라고 물었고 김소빈은 여전히 엄마와 어색한 자신의 모습을 털어놨다. 김소빈은 "8살 때 부모님 이혼하시고 엄마가 떠났어. 전화가 왔는데 보자마자 알겠더라고 엄마인지. 엄마한테 사정이 있었겠지 그렇게라도 내가 받은 상처 돌려주고 싶었어. 나 못났지?"라고 물었다. 여준은 그런 김소빈을 위로하며 "난 더 했을 걸. 우리는 부모를 용서할 수도 이해할 수도 없어"라며 "그건 놓아주고 우린 행복해지자"라고 답했다.

이후 검은 세단이 와서 여준 앞에 섰다. 바로 아버지의 호출이였다. 여준은 "이거 뭐 누가 보면 재벌집 아들인 줄 알겠네. 나 잘 다녀올게"라며 김소빈에게 작별인사를 한 뒤 세단에 탔다.

여명훈은 여준에게 "이제 집으로 들어와라"라고 강권했고 여준은 "싫다. 숨 막히는 곳에 다시 들어오기 싫다"라며 강경하게 말했다. 이에, 여명훈은 "나간 사이에 배짱이 늘었다"라며 무서운 표정을 지었다. 떨고 있는 여준에게 미련을 두지 않는 듯 여명훈은 자리를 비켜주는 듯 했지만 이내 김형욱은 여준을 방안으로 질질 끌고 가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차혜영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