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원 (사진=와이원엔터테인먼트)

전혜원 (사진=와이원엔터테인먼트)



배우 전혜원이 SBS 새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 캐스팅됐다.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13일 “전혜원이 ‘그 해 우리는’ (연출 김윤진, 극본 이나은, 제작 스튜디오N·슈퍼문픽쳐스)에 출연한다”라고 밝혔다.

전혜원은 ‘그 해 우리는’에서 다큐멘터리 감독 ‘김지웅(김성철 분)’의 후배 감독 ‘정채란’ 역을 맡았다. 전혜원이 맡은 채란은 지웅의 가장 가까운 후배이자 동료로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의 리마인드 다큐멘터리 제작을 함께 맡는 인물이다.

채란은 지웅과 함께 카메라를 통해 최웅과 국연수의 이야기를 담아 또다시 시작되는 청춘들의 연애담과 성장통을 전할 예정이다. 꾸밈없고 털털한 성격인 채란의 시선에 담기는 주인공들의 모습과 다큐멘터리 제작 과정의 다양한 에피소드가 관전 포인트로 주목된다.

전혜원은 웹드라마 ‘키스요괴’부터 tvN ‘여신강림’, TV CHOSUN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1∙2까지 연이어 출연하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신예 배우다. 전혜원은 각 작품에서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 대중들의 많은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번 작품에서는 세련되고 매력적인 작품 분석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어떤 인상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를 만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스튜디오엔 첫 오리지널 드라마 ‘그 해 우리는’은 헤어진 연인이 고등학교 시절 촬영한 다큐멘터리의 역주행 인기로 강제 소환되면서 펼쳐지는 청춘 성장 로맨스다.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다시 얽히면서 겪는 후유증과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진솔하게 그려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최우식, 김다미 등 ‘핫’ 청춘 라인업을 공개하며 기대작으로 떠올랐다.

한편 전혜원은 현재 TV CHOSUN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에서 향기 역을 맡아 활약하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