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면 푸른 봄 (사진=방송캡처)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사진=방송캡처)



배우 나인우가 KBS2 '멀푸봄' 특별출연으로 극의 풍성함을 더했다.

지난 12일 KBS2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9화에서 나인우는 박지훈과의 과거 비밀이 풀리는 과정에서 다채로운 감정 변화를 보여주며 특별출연답지 않은 존재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과거 폭력으로 인한 상처가 있는 여준(박지훈 분)이 "네가 아니야..? 그날 나 때린 게 네가 아니야?"라며 재차 물었고 여준완(나인우 분)이 아닌 아버지의 소행으로 밝혀져 놀라움은 물론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과거 사실이 밝혀지는 과정에서 나인우는 동생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애틋한 눈빛을 담아내 적은 대사에도 불구하고 보는 이들을 단숨에 몰입시키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나인우가 연기하는 여준완은 여준의 형이자 최연소 나이로 정교수에 오를 만큼 명석한 두뇌의 소유자로 감정 표현보다는 이성적인 판단과 말, FM 행동을 지닌 역할이다. 특별출연으로 여준완이라는 인물을 완벽하게 이해하고 안방극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는 나인우가 보여줄 앞으로의 모습에 기대를 모은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우정과 사랑을 둘러싼 청춘들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뿐만 아니라 대학생들의 현실을 고스란히 담아낸 캠퍼스 스토리 드라마이다.

한편 나인우가 특별출연하는 KBS2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차혜영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