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SOLO (사진=NQQ, SBS PLUS)

나는 SOLO (사진=NQQ, SBS PLUS)



‘나는 SOLO’(나는 솔로)의 MC 데프콘과 이이경이 ‘재테크 능력남’의 출연에 솔직한 재테크 근황을 고백한다.

14일(수) 첫 방송하는 NQQ(엔큐큐)·SBS PLUS(SBS 플러스)의 새로운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데프콘, 이이경의 재정 현황이 깜짝 공개된다.

이날 MC 데프콘, 전효성, 이이경은 스튜디오에서 모니터를 통해 ‘나는 솔로’의 출연자들의 등장에 관심을 보이다, ‘재테크 능력자’ 솔로남이 나타나자 격한 리액션을 표출한다. 훈남 비주얼에 부티를 풍기는 이 출연자는 스펙으로도 모두의 감탄을 유발한다. 평균 6~7천만 원의 연봉에, ‘재테크 부수입’이 월급 이상이라고 밝힌 것.

이 같은 설명에 데프콘은 “와~”라며 존경심을 드러내고, 갑자기 분위기는 재테크 고백으로 이어진다. 먼저 이이경은 ‘재테크 실력’을 묻는 데프콘의 질문에 “주식 수익률이 200%가 넘었다”며 어깨에 힘을 준다. 데프콘은 “그럼 여기서 방송 안 해도 되지 않냐. 이미 노후 준비를 다 해놨네”라며 질투한다.

이어 데프콘은 “사실 웃으면서 방송할 기분이 아니다. 빨리 회복이 됐으면 좋겠다”고 자폭해 폭소를 안긴다. 또한 데프콘은 “주식, 코인 등 재테크를 잘하는 분을 보면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형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고, 전효성은 “(재테크도) 공부의 결과”라며 공감한다.

한편 세 MC의 ‘동공대확장’을 유발한 ‘나는 SOLO’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진정한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를 펼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이다. 14일(수) 오후 10시 30분 NQQ와 SBS PLUS에서 첫 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