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C47인베스트먼트 영화 투자 펀드 결성
영화산업 지원 펀드로 킬러 콘텐츠 확보 추진
웨이브, 400억 규모 영화 투자 펀드 조성…'젠틀맨' 첫 투자

OTT서비스 웨이브가 오리지널 영화 콘텐츠 확보를 위해 400억원 규모의 사모투자 펀드(PEF)를 조성한다.

콘텐츠웨이브(대표 이태현)는 C47인베스트먼트(대표 정지호)와 함께 투자 펀드(이하 웨이브 펀드) 결성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자체 제작투자금과 PEF를 동원, 침체된 영화산업을 지원하는 것과 동시에 킬러 콘텐츠 확보에 나설 전망이다.

해당 펀드는 100%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목적으로 운용할 예정이다. 현재 유력 금융기관들의 출자 확약으로 약 50억원 규모의 1호 펀드 결성을 앞두고 있다. 웨이브와 C47인베스트먼트는 내년 초까지 총 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웨이브 펀드의 첫 투자 영화는 내년 개봉 예정인 '젠틀맨'이다. 자체 투자금 및 펀드를 통해 제작비 100% 투자를 결정했다.

영화계에 따르면 배우 주지훈과 한소희가 '젠틀맨'에 출연을 제안 받고 검토 중이다. 영화는 내년 5월 극장상영 후 웨이브를 통해 월정액 독점 영화로 서비스될 예정이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C47인베스트먼트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영화와 드라마 기획개발부터 제작에 투자하는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웨이브 김홍기 콘텐츠그룹장은 “영화산업과 OTT의 상생을 통해 웨이브 오리지널 콘텐츠 발전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C47인베스트먼트 정지호 대표는 “웨이브 펀드 조성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한국 콘텐츠 산업에 대한 투자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