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히트곡 '셰이프 오브 유' 작곡진…"경쾌하고 신나는 댄스 팝"
에드 시런 손잡고 돌아오는 BTS…'퍼미션 투 댄스' 오늘 발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세계적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과 손잡고 신곡을 내놓는다.

방탄소년단은 9일 오후 1시 에드 시런이 작업한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를 발표한다.

이날 발매되는 '버터' 실물 CD에 수록된 곡이다.

이 곡 작곡진에는 에드 시런과 함께 영국 출신 프로듀서 스티브 맥, 조니 맥데이드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에드 시런의 메가 히트곡 '셰이프 오브 유'(shape of you)를 탄생시킨 작곡진이기도 하다.

여기에 '버터'의 작업에도 참여했던 제나 앤드류스가 힘을 보탰다.

방탄소년단과 에드 시런의 협업은 2019년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에 이어 두 번째로, 두 슈퍼스타의 만남에 일찌감치 기대가 모였다.

'퍼미션 투 댄스'는 '버터'와 마찬가지로 신나고 경쾌한 분위기의 곡이다.

피아노 연주와 스트링 사운드가 돋보인다.

춤은 마음 가는 대로, 허락 없이 마음껏 춰도 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앞서 게재된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에서는 "We don't need permission to dance(우리가 춤추는 데 허락은 필요 없어)"라는 가사 일부가 공개됐다.

에드 시런 손잡고 돌아오는 BTS…'퍼미션 투 댄스' 오늘 발매

퍼포먼스 역시 곡이 담은 메시지에 맞춰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동작들로 구성했다.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의 독보적인 멋을 표현하는 것 역시 빼놓지 않았다"며 "자유분방한 가운데 일곱 멤버의 친근함이 돋보이는 안무까지 볼거리가 풍성하다"고 소개했다.

뮤직비디오에는 실내와 야외 공간을 넘나들며 신나게 춤추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공개된 티저 영상도 슈가가 '2022년은 새로운 시대의 시작, 잘 가 코로나19' 등의 문구가 적힌 영어 신문을 읽으며 건물 밖으로 나오자, 멤버들이 밝은 표정으로 따로 또 같이 춤추는 장면을 담았다.

빅히트뮤직은 "일곱 멤버는 첫 장면부터 마지막까지 밝고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며 보는 이들에게 기분 좋은 에너지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버터'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6주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쓰며 막강한 팬덤의 위력을 증명했다.

이번 신곡 '퍼미션 투 댄스' 성적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들은 이날 오후 9시 네이버 나우(NOW.) 스페셜쇼 '어 버터풀 겟어웨이 위드 BTS'(A Butterful Getaway with BTS)에서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신곡 외에도 다른 2곡의 무대도 선보이며 토크쇼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