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종업, B.A.P 이후 솔로로 재도약
"책임감 커졌지만 하고 싶은 것들에 도전"
"예능 출연? 불러만 주신다면!"
문종업 /사진=빅오션ENM 제공

문종업 /사진=빅오션ENM 제공

(인터뷰①에 이어) 가수 문종업이 그룹 B.A.P 해체 이후 숙소를 나와 자취를 시작한 지 3년차가 됐다며 '나 혼자 산다' 출연을 희망했다.

문종업은 최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한경닷컴과 만나 솔로 컴백을 앞두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2012년 B.A.P로 데뷔해 가수 활동을 한 지 어느덧 10년차가 된 문종업. 솔로로 나선지는 갓 1년을 넘겼다. B.A.P 활동 때와 가장 큰 차이점이 무엇인지 묻자 문종업은 "내가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망설임 없이 답했다.

그는 "B.A.P 활동을 하면서 많은 걸 배웠다. 특히 투어를 하면서 무대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며 "어떻게 해야 더 좋은 무대가 나올 수 있을지에 대한 나만의 생각이 생겼다. 멤버들과 함께 무대에 설 때보다는 확실히 부담감도 더 크고 신경써야 할 것들도 있지만 그만큼 100%로 사랑을 받으니 좋기도 하다"며 환하게 웃었다.

B.A.P 해체와 함께 일상적인 변화도 따랐다. 숙소를 나오며 생애 첫 자취를 시작하게 됐다는 문종업은 "예전부터 워낙 혼자 있는 걸 좋아해서 외롭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면서 "숙소 생활을 할 때는 아무리 각자의 방이 있더라도 사실상 한 공간에 있는 거였다. 이제야 진짜 해방된 느낌을 받는다. 음악도 듣고, 밀린 만화나 넷플릭스도 찾아보는 등 해방감을 만끽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성격이 무딘 편이라 바닥에서도 잘 잔다. 청소는 자주 하려고 노력하는데 너무 바쁠 땐 자고 일어나서 그냥 나가느라 잘 못 한다. 요리는 시작한 지 2주 만에 포기했다. 처음으로 만든 음식은 알리오올리오 파스타였다"며 해맑게 '자취러'로서의 TMI를 쏟아냈다.

방용국, 영재, 대현, 젤로 등 전 B.A.P 멤버들과도 여전히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바,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멤버들을 초대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물었다. 그러자 문종업은 "너무 나가고 싶다"고 즉답했다. 그는 "음악을 틀어놓거나 대화를 하면서 한 잔 하는 게 취미다. 불러만 주신다면 솔직한 내 모습을 공개하는 것도 너무 좋다"고 말했다.

한편, 문종업은 8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앨범 '어스(US)'를 발매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US'를 비롯해 선공개곡 '파인드(Find)'와 '포토(Photo)', 'GOUP', '헤드에이크(HEADACHE)'까지 총 다섯 곡이 수록됐다. ([인터뷰+]에서 계속)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