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공룡' 넷플릭스가 국내 최고 수준의 시각특수효과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 및 덱스터의 자회사 라이브톤과 2년간에 걸친 파트너십을 체결한다.

덱스터스튜디오와 라이브톤은 뛰어난 전문성을 바탕으로 '킹덤', '승리호', '보건교사 안은영', '사냥의 시간' 등 넷플릭스 시리즈 및 영화 제작의 후반작업을 담당하며 한층 더 높은 수준의 한국 콘텐츠를 선보이는 데 일조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넷플릭스는 덱스터스튜디오의 색 보정을 담당하는 DI 사업부 및 사운드 디자인과 믹싱을 담당하는 음향 관련 자회사 라이브톤과의 후반작업 협력이 확대될 전망이다.

넷플릭스는 국내 창작 생태계와의 동반 성장을 향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후반작업은 창작자의 의도를 온전히 표현하는 동시에 더욱 풍성하고 현장감 넘치는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서울 오피스에 콘텐츠 후반작업을 위한 전문 팀을 배치하는 등 한국 콘텐츠 업계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는 중이다.

지난해 11월에는 넷플릭스 시리즈 '킹덤'의 제작자들과 함께 콘텐츠 관련 전공 대학생 및 업계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콘텐츠 제작의 후반작업을 조명하는 웨비나가 서울 오피스에서 진행됐고, 국내 창작자 및 할리우드 업계 전문가들과 함께 최신 편집 워크플로우와 효율적인 편집 프로세스를 공유하는 웨비나 역시 정기적으로 개최 중이다.

또한, 올해 6월에는 감독, 편집자 및 사운드 디자이너들을 위한 40여 개의 편집실을 갖춘 후반 작업 전문 스튜디오를 전 세계 최초로 인도 뭄바이에 설립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하정수 포스트 프로덕션 디렉터는 “넷플릭스가 선보이는 한국 콘텐츠가 세계에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것은 바로 각 분야의 뛰어난 전문성을 갖춘 국내 파트너사들과 디테일한 부분까지 함께하며 수준 높은 완성도에 집중하기 때문”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국내 창작자들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하며, 한국 콘텐츠의 세계적인 흥행과 함께 국내 창작 생태계의 위상도 더불어 높아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약 7,7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80편가량의 한국 콘텐츠를 넷플릭스 시리즈 및 영화로 전 세계에 소개하며 한국 창작 생태계의 뛰어난 역량을 알리는 여정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21년 올 한 해 동안 약 5,500억 원가량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해 액션, 스릴러, SF, 스탠드업 코미디,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오직 넷플릭스에서만 만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콘텐츠를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