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 (사진=판타지오)

조인 (사진=판타지오)



배우 조인이 판타지오와 새로운 인연을 맺었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 활약하며 얼굴을 알린 배우 조인이 당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연기자로서 다양한 활동을 경험하고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인은 지상파 데뷔작인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 '강마리아'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대중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첫 사건의 중심이 되는 의뢰인 '강마리아'로 활약한 조인은 엄청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은 것은 물론 밀도 있는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그간 조인은 다양한 연극 작품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면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총체극 '도리안 그레이의 초상'에서는 호탕하고 유쾌한 '잔느' 역을 맡아 다소 무거운 극 분위기를 환기시켰고, 연극 '지구를 지켜라'에서는 순수한 매력의 주인공 '순이' 역을 연기하며 관객들과 소통했다. 뿐만 아니라 각종 대학 무용 콩쿠르 대회에서 수상할 만큼 뛰어난 무용실력을 갖춘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판타지오는 "단단한 연기 내공과 섬세한 표현력을 지닌 배우 조인과 함께 하게 되어 너무나 기쁘다. 이제 막 드라마에 데뷔하며 또 다른 연기 행보를 시작한 만큼 잠재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배우 조인의 앞으로의 행보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조인은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