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2연승에 도전하는 신흥가왕 ‘소리꾼’과 그녀에게 도전하는 최강 복면가수 4인의 솔로곡 데스매치 무대가 공개된다.

지난주에 이어 21인의 스페셜 판정단으로는 ‘천둥호랑이’ 권인하, ‘레전드 록발라더’ 조장혁, 밴드 플라워의 보컬 고유진, ‘명품 발라더’ 더원, ‘원조 음색 퀸’ 애즈원 민, ‘뮤지컬 디바’ 리사, ‘대세 작곡가’ 라이언전, 육중완밴드의 육중완, ‘7월의 예비부부’ 유성은♥루이, ‘3연승 가왕’ 기프트 이주혁, 코미디언 안일권, TO1 찬&제이유가 통통 튀는 입담과 폭풍 추리력으로 빅 재미를 선사한다.

오는 4일 가왕석 등극과 동시에 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는 신흥가왕 ‘소리꾼’이 2연승에 도전한다. 그녀는 무대 전 “첫 가왕 방어전부터 만만치 않을 것 같다”며 한껏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이는데, 뒤이어 “최선을 다하겠다”며 강한 포부를 밝히기도 한다. 과연 신흥가왕 ‘소리꾼’은 역대급 난관을 헤치고 2연승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또 판정단석이 청일점 복면가수인 ‘태양의 후예’의 무대에 한눈에 반한다. 먼저, ‘여심 대표주자’ 신봉선은 그의 무대를 본 후 “광대가 안 내려간다. 완전 사랑에 빠졌다”며 박수 세례를 보내고, 여성 판정단들 뿐만 아니라, ‘전문가 라인’ 유영석 또한 “남자의 노래를 듣고 이렇게 가슴이 뛴 적은 처음이다”라며 감탄한다는 후문. 과연 남녀 불문 모든 판정단을 사로잡은 복면가수 ‘태양의 후예’ 정체는 누구인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한편 가왕 ‘소리꾼’의 2연승 도전과 복면가수 4인의 불꽃 튀는 솔로곡 무대는 오는 4일 일요일 오후 6시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