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KBS 2TV)

편스토랑 (사진=KBS 2TV)



‘편스토랑’김재원 아들 이준이가 최애 삼촌 김종민과 만났다.

7월 2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고추’를 주제로 한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3개월 만에 ‘편스토랑’에 돌아온 생로병사 전문가 김재원은 귀염둥이 아들 이준이, 이준이 최애 삼촌 김종민과 함께 입도 즐겁고 마음도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이날 공개된 VCR 속 김재원과 이준이는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 현관부터 집안까지 꽃길을 깔았다. 이에 대해 김재원은 “이준이가 좋아하는 삼촌이 놀러 오기로 했다”라고 말한 뒤 “한류스타이다. 처음 만난 것이 중국이다”라고 말해, 초대 손님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이준이의 얼굴에서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고. 급기야 이준이는 “아빠가 좋아? 삼촌이 좋아?”라는 김재원의 물음에 “몰라”라며 민망한 듯 대답을 피해 아빠를 놀라게 했다. 이준이는 “이준이랑 엄청 잘 놀아주고 착한 삼촌이다. TV에 많이 나오는 바쁜 삼촌”이라고 설명했다. 이준이가 아빠만큼 좋아하는 삼촌의 정체는 바로 예능 박사 김종민이었다.

드디어 최애 삼촌 김종민이 도착하자 이준이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알고 보니 이준이와 김종민은 이준이가 3살 때 처음 만나 6년째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김종민은 반갑게 반기는 이준이를 보며 “요즘 이준이가 아빠 인기를 넘어섰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준이와 김종민은 척하면 척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34살 차이 끈끈한 우정을 보여줬다. 함께 게임도 하고 퀴즈도 풀고 집 구경도 하며 둘만의 시간을 보내는 이준이와 김종민의 모습에 ‘편스토랑’식구들 모두 흐뭇한 미소를 지었을 정도. 특히 43살 김종민은 9살 이준이에게 심각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인생 상담까지 해 ‘편스토랑’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 귀엽고 더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돌아온 이준이, 이준이가 아빠만큼 좋아하는 최애 삼촌 김종민, 김종민과 이준이를 위해 아빠 김재원이 직접 준비한 초특급 요리, 이준이와 김종민의 환상의 케미, 세 남자의 유쾌한 먹방까지. 이 모든 것은 7월 2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