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사진=방송캡처)

북유럽 (사진=방송캡처)



‘북유럽 with 캐리어’에 비틀스와 무민 덕후 장기하가 출연해 어린 시절 에피소드부터 군대 생활까지 다양한 인생 이야기를 전달했다.

지난 28일 LG헬로비전, LG U+, 더라이프채널을 통해 예능 프로그램 ‘북유럽 with 캐리어’(이하 ‘북유럽’)가 방송됐다.

이날 네 번째 게스트로 등장한 가수 장기하는 시작부터 시상식을 방불케하는 화려한 등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LP 앨범부터 예술, 문화, 원서, 소설, 인문, 교양, 에세이 등 다양한 장르의 책이 가득한 서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비틀스와 캐릭터 무민 덕후라고 밝힌 장기하는 포장도 뜯지 않은 채 소장용으로 보관 중인 앨범들을 공개하는가 하면, 비틀스 노래를 해석한 해설집부터 발매 당일에 판매됐던 비틀스 LP 영국 초판과 비틀스 첫 싱글 앨범 ‘LOVE ME DO’(러브 미 두)의 오리지널 초판까지 자랑하며 ‘찐 덕후’의 면모를 뽐냈다. 이에 김중혁 작가는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가 비틀스와 닮은 것 같다며 폭풍 칭찬을 했고, 장기하는 “힐링 캠프 같다”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이어서 장기하는 밑줄까지 그으며 열심히 읽은 유발 하라리의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원서를 공개했다. 작가의 의도에 완전히 부합되는 버전을 보고 싶어서 원서로 읽었다는 장기하에 김숙은 한 구절만 읽고 해석해달라고 요청, 예상치 못한 부탁에 장기하는 개미 목소리에 손까지 떠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후 장기하의 어린 시절 추억이 담긴 사진첩이 공개됐고, 할아버지가 유명 대형 서점 창업주라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장기하는 “어릴 때부터 책을 읽은 건 아니다. TV를 좋아했다”라며 반전 ‘책수저’의 모습을 선사했다.

또한, 장기하는 “말을 잘하는 편이 아니다. 내뱉지 못하고 쌓인 생각들을 책으로 써야겠다고 결심했다”라며 에세이를 쓰게 된 계기를 밝혔고, 다른 에세이를 보며 “네 책이나 내 책이나”라는 느낌을 받아 최근엔 다른 장르의 책을 더 선호하게 됐다며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장기하의 인생을 뒤흔든 ‘유럽책’ 찾기 코너에서 장기하는 ‘퇴사하겠습니다’, ‘먹고 산다는 것에 대하여’를 집필한 이나가키 에미코 작가에게 영향을 받아 미니멀리즘을 실천한 일화를 공개했다.

미니멀리즘을 실천하고자 서울에서 파주로 이사 간 장기하는 양문형 냉장고도 포기하고 노후된 간이 냉장고만 사용했는데, 결국 양문형 냉장고를 사고 너무 외로웠다며 다시 서울로 오게 된 황당한 결말을 고백해 4MC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무진기행’을 두 번째 유럽책으로 꼽은 장기하는 오디오북 플랫폼에서 처음으로 녹음하게 된 책이라며, ‘북유럽’에서 당시 연기를 재연해 성별이 구분 안 가는 소름 돋는 연기를 선보였다. 놀리기 바쁜 송은이, 김숙, 유세윤과 다르게 김중혁 작가는 “원래 이것보다 더 잘한다”라며 ‘찐 팬’의 실드를 선사, 장기하를 향한 끝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이석원의 ‘보통의 존재’를 보며 장기하가 “나도 이석원처럼 같은 메시지의 두 작품을 내고 싶었는데 그런 능력은 안 되는 것 같다”라고 겸손함을 드러내자, 김중혁 작가는 바로 “아니다”라며 적극적으로 부인, ‘찐 사랑’을 표현했다.

이어진 TMI 북 퀴즈 별책부록에선 장기하는 엄청 길고 두꺼워 군대에서 심취해서 읽을 수 있다며 ‘정신분석 강의’를 국방부의 시간을 빨리 가게 하는 책으로 추천해 입대를 앞둔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군 복무 시절 작사한 가사와 인생 계획표 등 흑역사가 담긴 일기장을 공개한 장기하는 “훈련소에서 20kg 정도 살이 빠졌었다. 그 모습에 자신감이 생겨 제대 후 어떤 옷이든 다 입는다고 결심한 적이 있다”라며 군대 스토리를 풀어 예비군들의 공감도 불러일으켰다.

이외에도 장기하를 위한 김중혁 작가의 책 추천, 송은이와 김숙, 유세윤의 특급 케미와 책 쟁탈전이 펼쳐져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가득 채웠다.

차별화된 예능 프로그램 ‘북유럽’은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9시 LG헬로비전 채널 25번과 더라이프채널(LG U+ 39번, SKbtv 67번, LG헬로비전 38번), 그리고 U+tv와 U+모바일tv에서 방송된다.

김경식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