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킹 (사진=MBN)

보이스킹 (사진=MBN)



‘보이스킹’ 왕관의 주인공이 드디어 공개된다.

서바이벌계의 새 역사를 쓴 MBN 초대형 보컬 서바이벌 '보이스킹' 결승전이 오늘(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8개월의 대장정 끝에 누가 ‘보이스킹’ 왕관과 상금 1억 원을 가져갈지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력 불문, 장르 불문 내로라하는 대한민국의 남자 보컬들이 총출동한 ‘보이스킹’. 치열한 경쟁 속에 탄생하는 레전드 무대들이 시청자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줄곧 화요일 밤 예능 최강자 자리를 지켜왔다. 총 86명의 도전자와 함께 시작했던 ‘보이스킹’은 현재 TOP10이 남아 결승전을 준비 중이다.

결승전에서는 먼저 듀엣 미션과 개인 미션의 점수 총합으로 TOP3를 가린다. 이어 TOP3는 특별 주제로 무대를 꾸미고, 이 무대로 우승자가 정해진다.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결승전인 만큼 킹메이커 7인과 기자, 작곡가, 보컬 트레이너 등으로 이루어진 전문가 평가단 60인의 공정한 심사로 순위를 결정지을 예정이다.

특히 결승전에는 시상식을 떠올리게 하는 초호화 스타들이 총출동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TOP10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김태우, 이수영, 육중완, 박완규, 서영은, 안예은, 김경호, 김경록, 바비킴, 김보형 등 내로라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가수들이 출격하는 것. 실력은 물론 뚜렷한 개성까지 갖춘 가수들이 모인 만큼 우열을 가릴 수 없는 환상적인 무대들이 펼쳐졌다는 전언이다.

또한 TOP10이 자신의 모든 것을 쏟아부어 준비한 개인 무대는 최고점에 최고점을 경신하며 승부를 더욱 예측 불가로 만들었다고. 국보급 베이스 구본수, 부활 10대 보컬 김동명, 록의 전설 김종서, 괴물 보컬 리누, 라이브 황제 박강성, 천재 뮤지션 아일, 노래하는 한의사 이광호, 전설의 허스키 보이스 조장혁, 명품 보이스 최정철, 카멜레온 아이돌 환희까지. 최종 10인이 준비한 마지막 무대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영광의 우승자가 공개될 ‘보이스킹’ 최종회는 오늘(2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