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주말드라마 '마인' 한수혁 역 차학연
그룹 빅스 리더에서 연기자로 자리매김

"차학연 아닌 한수혁으로 보이고 싶었어요."
'마인' 차학연/사진=51K

'마인' 차학연/사진=51K

차학연이 tvN 주말드라마 '마인'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27일 종영한 '마인'에서 차학연은 한수혁 역할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높였다.

차학연은 '한수혁' 캐릭터를 맡아 변화하는 수혁의 내면을 섬세한 눈빛으로 그려냈다. 재벌 3세로서 짜여진 삶을 살아가길 원하는 집안 사람들 앞에서는 단호하고 날 선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유연을 향한 자신의 진심을 깨달은 후에는 흔들림 없이 직진하는 모습으로 한없이 다정하고 따뜻한 매력을 선보였다.

어린 시절 친 어머니와의 가슴 아픈 이별을 경험하고 가족에게서 따스한 온기를 느껴보지 못한 채 살아온 수혁이 '효원의 왕관에는 관심이 없다'는 뜻을 분명히 전하며 후계자 승계를 거부한 뒤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삶을 선택해 가는 과정을 유연하게 그려내며 존재감을 높였다.

특히나 극 중반부 수혁이 견뎌온 외로움과 마음 속 응어리를 풀어내는 감정 연기로 수혁의 복잡 미묘한 감정선을 눈빛, 말투, 표정에 고스란히 표현해내며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던 것.

차학연은 소속사 51K를 통해 "전역하고 오랜만에 인사 드린 작품이라 남다른 마음이 컸는데, '마인'을 촬영한 4개월 동안 공부도 많이 하고 대 선배님들과 함께 하면서 많이 웃고 너무나 행복했다. 드라마 '마인'을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이번 드라마를 통해 배우고 느낀 것들을 잊지 않고, 배우 차학연의 ‘마인’을 찾고 채워 나가도록 하겠다"는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다음은 차학연의 일문일답
/사진=tvN 주말드라마 '마인' 스틸

/사진=tvN 주말드라마 '마인' 스틸

Q. 드라마 '마인'을 마친 소감이 궁금하다.

엊그제 첫 촬영을 시작한 것 같은데, 벌써 4개월이 지나고 마지막 방송이라니 시원하기보다 아쉽고 서운한 마음이 크다. 전역하고 tvN 단막극 ’더페어’ 이후로 첫 복귀작으로 인사 드린 작품이라 남다른 마음이 컸는데, 대 선배님들, 여러 배우님들과 함께 하면서 공부도 많이 하고, 따뜻한 현장에서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마지막 방송까지 수혁이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 덕분에 응원 받으면서 힘내서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 앞으로 배우로서 더욱더 멋진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더 노력하고 공부하도록 하겠다. 마지막으로 드라마 ‘마인’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Q. 자신이 진정으로 원했던 것을 한번도 가져보지 못했던 수혁이 유연을 만나 성장해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차학연이 생각한 ‘한수혁’은 어떤 인물이었나?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특별히 준비하거나 연기를 할 때 중점을 둔 부분이 있다면?

극중 한수혁은 겉으로 봤을 때는 모든 걸 다 가진 것처럼 보이는 재벌 3세이지만, 자신에게 주어진 삶에 안주하지 않고,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삶이 무엇인지 자신의 ‘마인’을 찾기 위해 앞으로 나아가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유연을 좋아하는 마음 뿐만 아니라, 자신이 효원가의 후계자가 됐을 때 진정으로 행복할 것인지를 생각하고, 그 후론 누가 뭐라해도 한 길 만을 걸어가는 수혁의 ‘어른스러움’이야말로 어머니와 가슴 아픈 이별을 경험한 어린시절 때문에 일찍 철이 든 것에 기인한 것은 아닐까 캐릭터를 접근해갔다.

수혁이가 가지고 있는 고독하고 복잡한 내면을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아무래도 외롭게 자란 캐릭터이니 만큼 조금은 날카롭고 차가운 이미지를 보여드리는게 맞지 않을까 싶어 드라마 촬영 전부터 촬영을 마칠 때까지 다이어트와 운동을 쉬지 않았다.

Q. 군백기를 거쳐 오랜만에 브라운관 복귀를 알린 작품이다. ‘마인’을 통해 배우로서 ‘이 모습만큼은 꼭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생각한 부분이 있나?

오랜만에 찾은 촬영 현장에서 기라성 같은 대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하면서 폐가 되지 않음과 동시에 페이스를 잃지 않고 연기를 잘 해내고 싶었다. 극중 인물과 함께 웃기도 하고, 화내기도 하고, 울기도 하면서 그 역할이 바로 내 자신이 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해 왔는데, ‘마인’을 시작하면서 역시 선배님들께 많이 배우고, 시청자 여러분께 어느 한 순간이라도 차학연이 아니라 한수혁으로 보여 진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마인’을 하는 동안 박원숙 선생님과 김서형, 박혁권 선배님 등 대 선배님들과 합을 맞추는 씬이 많았는데, 선배님들이 항상 분위기를 밝게 주도해 주셔서 많이 배우고 즐겁게 촬영했다. 너무 감사드린다.

Q. 본인이 생각하는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어느 정도인가? 실제 차학연과 한수혁의 닮은 점과 다른 점은?

초반 싱크로율은 높지 않았던 것 같다. 나는 늦둥이 막내로 태어나 부모님과 가족들에게 넘치는 사랑을 받으며 자랐지만, 수혁이는 친 어머니와 원치 않은 이별을 하고 어린 시절부터 홀로 유학생활을 하며 외롭게 자랐으니 사실 공감 포인트가 많지 않았다. 가족들과 유대관계가 깊지 않은 수혁이와 달리 어린 시절부터 꿈을 일찍 정한 나를 부모님께서는 항상 믿어 주셨고, 응원을 아끼지 않으셨다. 극중 유연이를 만나고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수혁 캐릭터 역시 성장하고 변화하게 되는데 스스로가 옳다고 생각하는 길을 뚝심있게 걷는 모습에서 나와 비슷한 부분들이 많이 보였던 것 같다.
'마인' 차학연/사진=51K

'마인' 차학연/사진=51K

Q. ‘마인’ 촬영하며 생긴 에피소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화가 있다면?

가족들이 모여서 의논하는 장면들이 많다 보니 다이닝 홀에서 선배님들과 함께 촬영하는 날이 많았다. 효원가로 다시 돌아온 수혁이 가족들 앞에서 할아버지의 뜻을 따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자신의 지분을 모두 어머니 서현에게 양도하겠다고 말하는 씬을 찍는데, 그날따라 유독 세트 내부가 더웠다. 쉬는 시간 손풍기를 틀었는데, 선배님들께서 각자 가지고 계시던 크고 작은 선풍기들을 다 꺼내서 내 앞에 놔주셔서 당황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 감사했지만 순간 당황해서인지 땀이 더 많이 나면서 당황한 내 모습에 크게 웃으시던 선배님들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선배님들 덕분에 현장 분위기가 늘 좋았는데, 그만큼 선배님들께 참 많이 의지가 됐고 시간이 지날수록 감사한 마음이 크다.

Q. 배우 차학연에게 있어서 ‘마인’은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은지?

격려를 아끼지 않았던 선배님들 덕분에 한 계단 성장할 수 있었고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작품. 내가 원하고 지키고 싶은 ‘마인’은 무엇일까? 수혁이를 연기하면서 나 역시 생각을 많이 했는데, 시간이 흘러 좀 더 성숙한 차학연의 모습으로 다시 한번 수혁이를 만난다면 더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보기도 했던, 그만큼 애틋한 마음이 들었던 작품이었다.

Q.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역할이 있다면?

기회가 된다면 사극에 도전해보고 싶다. 최근 ‘슬기로운 의사생활’도 재미있게 봤는데, 의사나 전문직 역할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연기해 보고 싶은 욕심이 있다.

Q. 마지막으로 '마인'을 끝까지 지켜봐 주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들께 한 마디 부탁드린다.

감사합니다. 수혁이를 응원하고 지켜봐 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초심을 잃지 않고 마지막까지 한 곳을 바로 볼 수 있었습니다. 자신의 결정을 믿고 앞으로 나아가는 수혁이를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배우고 느낀 것들을 잊지 않고, 배우로서 ‘마인’을 찾고 채워 나가는 차학연이 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