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부터 문소리까지…'서울대작전' 캐스팅만 봐도 꿀잼

유아인부터 문소리까지…넷플릭스가 25일 영화 '서울대작전'의 제작을 확정하고 캐스팅 소식을 전했다.

'서울대작전'은 1988년 서울올림픽 개막식 당일, VIP 비자금 수사 작전에 투입된 상계동 슈프림팀의 쾌속 질주를 담은 카체이싱 액션 블록버스터다.

전 세계가 열광하는 올림픽을 앞두고 한껏 들뜬 서울, 달궈진 분위기를 틈타 감추어진 비자금을 뒤쫓으려는 특급 작전에 막강한 드라이빙 실력을 가진 베이비 드라이버들이 투입되면서 펼쳐지는 기상천외하고도 화끈한 질주를 담는다.

서울 한복판을 전속력으로 내달리는 힙스터들을 그려낼 화려한 캐스팅도 확정됐다. '소리도 없이'로 청룡영화제 남우주연상, 백상예술대상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하고, 올해 공개를 앞둔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신선한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유아인이 상계동 크루를 이끄는 최강의 드리프터 동욱을 연기한다.

'사생활', '질투의 화신', '응답하라 1988', 개봉을 앞둔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에서 독보적 매력을 펼칠 고경표가 상계동 크루 감성의 원천이자 디제이 우삼을 맡았다.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공연계와 방송계를 종횡무진하고 있는 이규형은 서울 지리를 완벽하게 꿰고 있는 복남을 연기한다.
유아인부터 문소리까지…'서울대작전' 캐스팅만 봐도 꿀잼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으로 백상예술대상 신인상을 수상하고, '좀비탐정', '마우스'로 연기 폭을 넓히고 있는 박주현이 동욱의 여동생이자 서울시 최대의 바이크 동호회 회장 윤희를 맡아 다시 한번 걸크러쉬 매력을 선보인다.

워너원 출신 가수 옹성우도 상계동 맥가이버 준기 역에 도전한다. '경우의 수', '열여덟의 순간' 그리고 개봉 준비 중인 영화 '정가네 목장'과 '인생은 아름다워', 카카오TV 오리지널 '커피 한잔 할까요'에 연달아 캐스팅되며 배우로서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신스틸러 김성균은 VIP의 비자금 운반과 검은돈 세탁에 핵심 역할을 하는 이 실장으로, 정웅인은 상계동 크루의 작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제공하는 부장검사로 출연한다. 출연하는 작품에서 폭발적인 존재감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였던 문소리가 VIP의 비선 실세이자 사채시장의 큰손 강 회장 역을 맡아 완벽한 캐스팅 라인을 완성했다.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은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궜던 1988년의 서울과 신나고 리드미컬한 올드스쿨 힙합, 아드레날린 폭발하는 쾌감 가득한 올드카 드리프트 액션으로 시청자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 예정이다.

가슴 뭉클한 감동 드라마 '코리아'와 코믹 수사 활극 '임금님의 사건수첩' 등을 통해 장르를 넘나드는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아 온 문현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더욱 큰 기대를 모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